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69)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57)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20)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4)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1)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6)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97,889
Today16
Yesterday99
05-25 05:50

아내는 외국인입니다. 그러나 한국에 온지 3년이 다 되어가기 때문에 어지간해선 못 알아듣는 한국말은 없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생활해서 그런지 한국어를 빨리 배웠습니다. 드라마를 많이 보고 부부간 대화를 많이 한 것도 아내의 한국어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물론 한국어 습득을 빨리 할 수 있었던 기초는 창원여성의 전화와 경남종합사회복지관에서 배운 한국어 공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어쨌든 아내는 한국말을 잘합니다. 그래서 일도 시작했습니다. 사무직 일을 할 정도의 한국글 실력은 되지 않아 육체노동으로 소득활동을 하는 목욕탕에서 일하는 직업을 택했습니다. 그런데 아내와 일로 만나는 사람들은 선입견을 보였습니다. 아내가 굳이 외국인이라고 하지 않는다면 누구도 외국인이라고 눈치채지 못하는 모습이지만 아내는 굳이 속일 필요가 없다고 해서 스스로 몽골사람이라고 말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 후입니다. 외국인이라는 말을 듣고는 '이 사람은 한국말을 못한다. 그래서 무시해도 된다'는 선입견에 사로잡혀 상대의 양해를 구하지도 않고 하대하거나 말을 할 기회조차 주지 않고 자기가 묻고 자기가 알아서 그럴 것이라며 대답하는 모습을 보이더라는 것입니다. 아내는 이렇게 말합니다. "지 혼자서 빼빼빼빼 말하고 나한테는 말할 기회도 주지않고 가버리는 데 참내 성질나서 거기서 일 못하겠다."

아내가 일을 하는데 뭔가 빠트린 게 있어서 딸이 심부름을 했습니다. 목욕탕의 그 아줌마들은 딸의 정체를 확인하고는 역시 변함없는 그 선입견을 유감없이 발휘했습니다. 중학교 2학년 딸에게 하는 말이 "니도 외국인이가? 니는 한국말 잘 하나?" 딸은 어이가 없어서 아무말도 못하고 얼굴만 붉혔답니다.

아내는 무척 화가 났습니다. "한국 사람은 왜 그래요?"하면서 제멋대로 생각하고 남을 무시하는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내가 몽골에 갔을 때 생각이 나네요. 물론 몽골 사람이라고 못된 사람이 없기야 하겠습니까만 상대를 깔아뭉개고 지 할말만 하는 관습은 없는 것 같습니다. 말은 많이 하지만 모두 차분한 목소리로 주고 받습니다. 말이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자기가 할 말을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런 문화에 익숙해있는 아내가, 보기만 해도 경기 일으킬 망나니 아줌마들과 만나야 하는 일터생활을 잘 견딜 수 있을까요. 행여 그 아줌마들의 극성을 극복하느라 아내의 성질마저 버리는 것은 아닐는지 걱정입니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2.16 02:08 Favicon of http://go.idomin.com 파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좀 무식하게 보일지는 모르지만...
    몽골인은 우리와 같은 뿌리 아닌가요? 뭐 세월이 흘러 우리도 많이 섞이긴 했지만, 그래도 우리는 몽골리안이잖아요. 중국 사람이나 일본 사람 보면 확실히 우리하고 다른 데가 표가 나지만, 몽골 사람은 잘 구분이 안 되죠. 워낙 비슷하니까 동질감 많이 느끼고. 거기는 태양광 때문에 피부가 좀 탔을지는(?) 몰라도.
    하여간 저는 몽골과 우리는 같은 민족이라고 생각하고, 저도 언제 기회가 되면 바이칼호에 꼭 한 번 가보고 싶다는... 거기가 우리 조상들이 원래 살던 발상지라고 하기에...

  2. 2008.12.16 14:19 정현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가 어떻게 섞였는지는 사람마다 편차가 있겠지만 아주 오래전 북방의 민족이 이전했다는 설은 타당성이 높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몽골과 한핏줄임을 뒷받침하는 근거가 몽골반점이며 언어 서술의 유사성 또한 근거가 된다고 봅니다. 아내가 한국어를 다른 나라 출신의 사람들보다 빨리 익힐 수 있었던 것도 그 때문입니다.
    아내가 바이칼호수는 현재 러시아 소유라네요. 몽골 혁명정부가 들어선 후 1940몇년도인가 러시아에 선물로 주어 지금은 비자를 받아야 바이칼호에 갈 수 있답니다.
    저도 예전에 가봤던 곳이긴 하지만 에지핫드나 밀히핫드, 에르트네트, 테릴지, 복드한 궁전... 여러곳과 가보지 못한 곳 중에선 고비사막과 훕스굴에도 가보고 싶군요. 두군데만 가려해도 최소한 보름은 걸릴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