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9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19)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N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08,442
Today51
Yesterday94
Statistics Graph
서정오 선생의 옛이야기 창작 팀이 만든 <무서운 옛이야기>. 머슴과 지네.
찢어지게 가난한 집안의 총각이 머슴이라도 살아야겠다 싶어 집을 떠났어.
날은 어둑해져 하룻밤 묵을 곳 찾는데 냇가에 집이 한 채 보여. 아낙이 빨래를 하고 있는 거야.
사정을 얘기했더니 쉬어가래. 사연을 들어보니 남편과 10년을 살고자 했는데 얼마 전에 남편이 죽었대는 거야.
하룻밤 묵고 총각은 떠나려 해. 이때 총각 주인공은 착한 애구나 판단을 했지. 아낙도 그리 생각했겠지.
아낙은 총각에게 집에 있으라고 부탁을 해. 바깥일을 맡아달라고. 힘 쓰는 일 있잖아. 그러잖아도 머슴일 찾고 있었는데 잘됐지 뭐야.
그렇게 지내다 자기만 잘먹고 잘사는 게 미안키도 하고 할아버지 제사이기도 하구... 집에 다녀오겠다 하니 푸짐하게 싸서 보내주는 거야.
제목에 지네라는 글자가 들어가니 당연히 이 아낙이 지넨 줄은 알지. 이야기가 이쯤 되니 흥미진진해. 총각이 집에 가니 새집에 가족들이 잘사는 거야.
총각은 아낙이 돈을 보내줘 가족이 잘살게 되었다며 고마워 했지. 그러고 제사를 다 지내고 돌아오는데 산속에서 어느 영감을 만나. 아낙의 정체를 폭로하는 거지.
이 할배, 착한 사람일까 나쁜 사람일까? 정체를 이때 알 수 없으니 글이 재밌어. 할배는 지네의 밥상을 받아먹지 말래.
그런데 총각은 가족이 잘살게 해줬고. 그래서 이래 죽으나 저래 죽으나 매한가지다 싶어 밥을 먹었지. 그제야 아낙이 사연 이야기를 하지.

사실 그 영감은 천년묵은 구렁이라고. 옛이야기는 뻥튀기가 매력이긴 한데, 1000년이면 얼마야? 1년 365일로 계산하면 36만5000일이잖아. 그만큼이나 많이 하루일과를 반복했을 텐데 상상이 가? 여튼 나처럼 이렇게 따지면 옛이야기가 재미없어져. 그러려니 해야지.
지네 아낙 말이 총각한테 복수하러 올 거래. 자기말 안듣고 밥먹었다고. 왜냐면 총각이 밥을 먹어야 자기가 사람으로 변하거든.
밤에 구렁이가 왔나봐 지네가 나가서 싸우려 하지. 나가면서 날이 샐 때까지 내다보지 말래.
이게 전설이나 설화에 많이 나오는 '금기'라는 장치야. 금기가 나왔을 때 지켜지는 경우는 거의 없지. 하지말라 하면 더 하고싶고 보지말라면 더 보고싶은 게 본능인가봐.
총각은 지네 아낙 말을 어기고 막판 동틀 무렵 내다봤구. 사람으로 변화하던 지네와 눈이 마주쳐. 어찌 되겠어. 도로 지네로 변하고 산속으로 달아나버렸지. 얼마나 안타까워. 에이 등신! 싶었지.
이런게 옛이야기야. 지네가 착한 캐릭터로 나오는 건 특이하긴 하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후 7시 30분 같은 장소 성산아트홀에서 회사가 주최하는 '삼색재즈페스티벌'도 있고 한 데다 창원시문화정책준비단 공지도 있고 해서 겸사겸사로 '영화포스터로 보는 한국영화 100년' 전시회에 들렀다. 

 

며칠 전 이 전시회 소식을 접하고 보고싶은 마음이 생기긴 했었다. <월하의 공동묘지> 포스터가 있을까 하는 기대감이 작용했다. <월하의 공동묘지>는 내가 초등학교 1학년 쯤 봤을 영화다. 음... 개봉 연도가... 일단 검색부터 해보고... 헐... 1967년이네. 그럼 내가 다섯 살에 나왔다는 얘긴데... 개봉하고 한참 후에 봤단 얘기구나. 그럼에도 장면 하나하나가 기억에 선명하다. 반쯤은 몸을 숙이고 귀를 막고 보는 둥 마는 둥 했지만... 옆에 앉은 아버지는 무서워하지 않고 덤덤하게 앉아 있는 모습이 신기하기만 했었다.

 

그런 기억이 이곳으로 가뿐하게 이끌었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아무리 찾아봐도 없다. 유명하지 않았나 보다. 오래된 영화 포스터 중에 내가 봤던 영화는 몇 없다. 내가 영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는 게 증명되는 건가.... 사실 학교에서 단체영화관람 말고는 볼 기회가 없었던 것도 사실이다. 

 

부산 범일동 살 때... 그때가 초등 1~2학년. 보림극장은 종종 갔었다. 아버지가 세탁소할 때였다. 극장 포스터맨이 세탁소 안쪽 벽에 붙이면서 초대권을 주었다. 그걸로 어쩌다 아버지를 따라 갔던 기억.

 

보림극장 사진을 보고 반가웠다. 1974년이면 토성초등학교로 전학 갔을 때라 내가 갔을 때의 그런 느낌이 없다. 입구가 여느 옛날 극장처럼 그랬는데... 그러고 보니, 마산창원의 극장이 보이지 않는다. 시민극장을 비롯해 강남극장, 중앙극장, 피카디리극장, 동아극장, 명보극장, 동보극장, 연흥극장, 한성극장, 정우극장, 신태양극장, 태화극장.... 퍼뜩 기억나는 극장만해도 손가락을 넘는다. 창원에서 전시하면서 이 지역 자료가 없다는 것이 아쉬웠다. 준비를 좀 더 해서 상남영화제작소 자료도 모아 전시했더라면 좋았을 텐데 싶다.

 

벙어리 삼룡이, 봤던 영화인데.. .장면이 낯설다. 불난 집에서 삼룡이가 아씨를 업고 방황하는 모습만 어렴풋이 기억난다. 어쨌든 그런 기억 때문인지 이 자료가 반갑긴 하다.

 

연극으로 봤던 <사람의 아들>. 영화로 봤음 좋겠네.

 

몇몇 안되는 원본자료.

 

2000년대 이후 자료는 방대하다. 물론 빠진 것도 많을 것이다. 절반 이상 본 영화라는 게 신기하다.

 

배우들의 현재 모습과 비교가 되어 이 영화가 이렇게나 오래 된 거야 싶은 작품이 제법 있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남도민일보 2019년 9월 4일 치 19면. 전통의 향기

오랜 만에 전통 관련 기사를 썼다. 3년 전 경남도청 인터넷신문 '경남이야기' 프로젝트 매니저로 파견 일 할 때 경남 도내 곳곳을 돌아다니며 전통 행사를 취재하고 소개했더랬는데. 문화체육부 발령이 나고 전임자의 업무를 이어받았지만 건강면 한 달 치 중 하나를 줄여 전통면으로 대체했다. 

 

건강에 사람들이 관심이 많다는 것을 알지만 우리가 전통 분야에는 거의 다루고 있지 않아 필요성이 절실했던 측면도 있었다.

 

첫 순서로 가곡을 잡았다. 왜 가곡인가? 우연이다. 기사가 나가고 이틀 후에 가곡전수관에서 목요풍류 공연이 있기 때문이다. 이왕이면 겸사겸사로 공연소개도 하면서 가곡을 알리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사실 이 지면에 거제영등오광대도 함께 다루려 했다. 가곡 기사를 쓰다 보니 한판짜리가 되어버린 탓도 있지만 영등오광대오 대충 쓸 수 없는 스토리가 담겨 있기에 다음 순서에 한판으로 다루는 게 좋겠다 판단했다.

 

자료까지 박기수 대표에게 다 받았는데... 미안케 되었다. 대신 공연 며칠 앞두고 소개를 해야겠지. 공연 때 동영상 취재도 하고 알차게 다뤄봐야겠다.

 

가곡은 현재 마산박물관에서도 기획전시를 하고 있다. 공연도 보고 전시도 본다면 우리의 전통문화 가곡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