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69)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57)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20)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4)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1)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6)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1,001,963
Today4
Yesterday97
07-07 03:21

이사 자주 할 게 못되는군요. 특히 요즘처럼 개인정보가 곳곳에 등록된 현실엔 더욱 그렇습니다.

며칠 전 이사를 했습니다. 주민등록지를 옮기는 것과 아이들 전학문제, 또 건강보험이나 국민연금 같은 곳에 정보 변경하는 것이야 예전에도 했고 요즘도 해야 할 당연한 절차이지만 이외에 생활의 편리를 위해 가입한 사이버 상의 전화번호, 주소 변경 작업은 만만치 않더군요. 꼬박 반나절은 투자를 해야 하는 중노동이었습니다. 개중에는 아이디나 비밀번호를 잊어버려 찾아내느라 머리 쓴 것 보태면 정신, 육체 노동에 허비한 에너지는 아마 밥 다섯 그릇은 될 겁니다.

신문 하나 주소 변경하는 데 만도 최소한 3분은 걸렸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일이란 게 본론만 있는 게 아니듯 이리저리 준비하고 마무리하며 소요되는 시간을 포함하면 그 두 배의 시간은 족히 걸렸지 싶습니다.

정말 귀찮은 작업은 각종 카드회사에 주소 변경하는 것과 가입된 이동전화 회사나, 각종 쇼핑몰, 금융기관, 교육기관, 또 포털 사이트 등에 들어가 주소변경하는 것입니다. 내 경우 최소한 못 돼도 60개는 되었지 싶습니다. 걔 중엔 변경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인 것도 있어서 여남은 개는 건너뛰기도 했습니다.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 생활은 앉아서 쇼핑하고 앉아서 금융거래를 하는 것처럼 편리해진 것 같지만 또 그만큼 복잡해져서 어지간히 머리가 좋지 않고서야 적응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내가 가입한 사이트 중 좀 오래된 것은 아이디나 패스워드가 생각 안 나 머리를 쥐어뜯고 싶은 생각이 들기도 했으니까요. 생각 안 나는 것은 그냥 넘어가면 될 텐데... 성격이 문제겠죠? ^^

아직도 좀 남아있습니다. 몇 개는 가입했는지조차 기억 없는 것도 있겠죠? 일단 사이트가입 목록에 있는 것만 대략 정리를 했습니다만 뭔가 중요한 것이 빠진 듯해 여전히 찜찜합니다.

'돌이끼의 작은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후된 경남 교육 행정 서비스  (0) 2009.02.25
"어머이, 좀 쉬시지예?"  (0) 2009.02.09
이사 한 번 하고 나니 바꿔야 할 게 어찌 그리 많은지...  (1) 2009.01.22
4만 7000원  (0) 2009.01.08
아내의 불만  (2) 2008.12.16
아내의 고민  (3) 2008.12.13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1.22 09:24 Favicon of http://in@idomin.com 돼지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뎌 이사하셨군요. 새 보금자리서 억수로 마니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