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9)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22)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3)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3)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20,215
Today74
Yesterday89
Statistics Graph

내일 모레다. 이번 가곡전수관의 목요풍류방은 '시조, 청산리 벽계수야'다. 평시조다. 이런 고전 음악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다 아는 사실이지만 한 번 더 언급하면, 시조 내용이 아무리 달라도 그 부르는 곡이 '평시조'면 다 곡조가 같다. 가사만 다르지. 궁금하면 10일 가곡전수관에 가서 확인해보라. '청산리 벽계수야'와 '청산은 나를보고'를 따로 녹음해서 동시에 플레이시켜보면 가락이든 곡조든 일치함에 놀랄 것이다.


아, 이 '청산리 벽계수야'를 누가 지은 시조인지 모르는 사람은 없겠지. 음... 힌트가 더 어려운데... 여기서 벽계수는 화담 서경덕이다.




공연개요

일시 : 2017810일 목요일 저녁 730

장소 : 가곡전수관 영송헌

주최 : 국가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전수관

주관 : 사단법인 아름다운우리가곡

후원 : 창원시

 

출연진 소개

해설_ 신용호(국가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 이수자, 가곡전수관 사무국장)

연주_ 국악연주단 정음

 

공연 프로그램

경제(京制) 평시조 동창이

경제(京制) 지름시조 청조야

경제(京制) 우조시조 월정명

영제(嶺制) 평시조 청산리 벽계수야

영제(嶺制) 평시조 청산은 나를보고

영제(嶺制) 반사설시조 벽사창이

영제(嶺制) 사설시조 한잔 먹세 그려

향제(鄕制) 우조지름 석인이

향제(鄕制) 여창지름 달밝고

향제(鄕制) 사설시조 팔만대장


참고로 학창시절 배웠던 시조를 다시 음미해볼까. 공연은 시간이 안 돼 보러가기 어렵겠다만.

시구는 일부 내맘대로...ㅋㅋ


'동창이'


동창이 밝았느냐 노고지리 지저귄다

소를 칠 아이는 여태 아니 일어났니

고개 넘어 사래 긴 밭을 얼제 갈려하는고


'청조야' 여창 지름시조 (작자미상) 가람본 <청구영언>에는 지은이 계단


청조야 오는구나 반갑다 임의 소식

약수 삼천리를 니 어이 건너 온다

우리 임 만단정회(여러가지 정다은 이야기)를 네 다 알까 하노라


'월정명' (박상간)


월정명 월정명하니 배를 저어 추강에 나니

물 아래 하늘이요, 하늘 가운데 명월이라

선동아 잠긴 달 건져라 달 부여잡고 놀아나 보자


'청산리 벽계수야' (황진이)


청산리 벽계수야 수이 감을 자랑마라

일도창해하면 돌아오기 어려우니

명월이 만공산하니 쉬어간들 어떠리.


'청산은 나를 보고' (나옹선사)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성냄도 벗어놓고 탐욕도 벗어놓고

산같이 물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벽사창이' (작자미상) 언락


벽사창이 어룬어룬커늘

임만 여겨 펄떡 뛰어 나가보니

임은 아니오고 명월이 만정헌데 벽오동 적은 잎에 봉황이 와서 긴목을 휘어다가 깃 다듬는 그림자로다

마초아

밤일세만정 행여 낮이런들 남우일뻔 하여라.


'한잔 먹세 그려' (정철) 장진주사


한 잔 먹세그려 또 한 잔 먹세그려 꽃 꺾어 산 놓고 무진무진 먹세그려

이 몸 죽은 후면 지게 위헤 거적 덮어 주리혀 매어 가나 유소보장에 만인이 울어 예나 어욱새 속새 덥가나무 백양 숲에 가기곳 가면 누른 해 흰 달 가는 비 굵은 눈 소소리 바람 불제 위 한 잔 먹자 할꼬

하물며 무덤 위에 잔나비 바람 불 제 뉘우친들 어쩌리


'석인이' (작자 미상) 황학루 전설을 다룬 시조


이미 옛 사람은 황학을 타고 가버렸는데

이땅엔 부질없이 황학루만 남았구나

한번 떠난 황학은 다시 돌아오지 않고

무심한 흰구름만 천년을 유유히 떠도는구나

맑게 갠 강가로 한양땅 가로수가 역력히 보이고

앵무주에는 이곳저곳 잡초들만 무성하구나

날은 저무는데 내 고향은 어디쯤인가

물안개 자욱한 강 나그네의 수심만 깊어가네


'달 밝고'(작자 미상)


달 밝고 서리친 밤 울고가는 저 기러기

소상동정 어데 두고 여관한등 잠든 날 깨우느니

밤중만 네 울음 한 소리에 잠 못 이뤄 하노라


'팔만대장' (작자 미상) 반사설시조


팔만대장 부처님께 비나이다 나와 임을 다시 보게 하오소서

여래보살 지장보사 문수보살 보현보살(시왕보살) 오백나한 팔만가람 (삼천계제) 서방정토 극락세계 관세음보살 나무아미타불

후세에 환토상봉하여 방연을 잇게되면 보살님 은혜를 사신보시하오리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