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36)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34)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41,653
Today0
Yesterday138
08-04 23:36

월간 <한국연극>에 실은 경남 연극 소식이다. 혼밥먹는 사람이라면 새로 만나는 사람에게 말은 안 하지만 은근히 마음은 가겠다. 상대가 내게 대시해주길 바라는 마음도 있겠고... 나이가 들어도 그런 마음은 똑같겠지.



함안 극단 아시랑 <늙은 부부 이야기>

823일 오후 3·730분 함안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공연

 


 

첫사랑이 아름다울까, 끝사랑이 아름다울까? 질문을 떠올려놓고 보니 이런 우문(愚問)도 없다. 그럼에도 인생의 황혼기, 이제 남은 거라곤 이 세상 즐거운 소풍을 마치고 하늘로 돌아가는 일만 남았지 싶은 나이에 찾아오는 야릇하고 설레는 사랑은 착하게 살아왔던 사람들에게 주어지는 삶의 덤일까. 극단 아시랑은 올해 경남공연장 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 3번째 레퍼토리 작품으로 위성진 오영민 작 손민규 연출의 <늙은 부부 이야기>를 무대에서 펼친다.


무대를 내려다보면, 일찍 남편을 하늘나라로 배웅하고 30년 동안 국밥집을 하면서 억척수레 세 딸을 키워낸 과부 점순이네 집이 조명을 받고 있다. 점순은 혼자 사는 여자라 괄시라도 받을까 봐 일찍부터 욕을 체화시켰다. 점순에게서 욕은 아주 효과적인 호모막이 됐다. 이런 욕쟁이 할머니 점순에게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그의 집에 동두천 멋쟁이 신사 박동만이 세를 들면서다. 동만 역시 아내를 먼저 보내고 두 아들에게 얹혀살다가 이제 막 독립만세를 부르며 자유를 되찾은 처지다. 30년 동안 온갖 메뉴의 욕으로 무장하고서 혼자 살아온 여인에게 우연히 나타난 비슷한 처지의 백발남성은 어떤 첫인상을 심어주었을까.


영감이 우리 집에 찾아왔던 그 봄날 말예요. 나 그때, 이 영감하고 무슨 일이 생기겠구나 싶었어요.” 어떤 이는 일출 장면이 아름답다고 한다. 또 어떤 이는 황혼이 수많은 색의 조화를 느낄 수 있어 아름답다고 한다. 늦게 맺어진 인연이라 서로 연결된 끈은 더욱 농도 진한 사랑과 연민, 존경과 자비로 구성되어 있다. 젊은이들처럼 알콩달콩 재미있게 사는 노부부의 모습에서 행복을 느낀다. 하지만 세월에 장사 없다 하듯 또 한쪽을 먼저 보내야 하는 시기를 맞아서는 안타까움이 눈물샘을 자극한다. 공연이 끝나고 극장을 나서는 순간 어느새 사랑이 가득한 세례를 받은 느낌이 들지 않을까 싶다. 문의 055-585-8602(아시랑).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