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1,567
Today70
Yesterday81
10-28 21:07



김해 극단 이루마 <어쩌다 보니>

825일 오후 730/26일 오후 3시 김해문화의전당 누리홀 공연

 

제목에서부터 웃음코드가 읽히는 <어쩌다 보니>는 그야말로 관객을 웃기기 위해 만들어진 연극이랄 수 있겠다. 그러면서도 내용을 들여다 보면 골치 아픈 역사의 아픔이 배어 있다. 그게 코믹 풍자로 드러나서 그렇지. 이선경 작 이삼우 연출의 이 작품은 경남에선 꽤 인기 있는 연극이다. 경남 도내 각 지역에서 종종 무대에 올리기도 하고 지난 4월 경남연극제에 출품되기도 했다. 이번에는 김해에서 극단 이루마 주최·주관으로 무대에 오르는데 올해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의 하나로 진행된다.


그저 웃고 즐기는 연극 그 속으로 들어가면, 1712년 조선과 청나라가 국경을 확정하면서 청이 손해를 보게 되는데 이에 청 황제는 분풀이를 하고자 군대를 이끌고 김해를 침공한다. 황제는 거제 현령에게 백성을 죽이고 싶지 않으면 희생양 세 명만 내놓으라고 하면서 이야기는 시작한다. 김해의 노블리스, 즉 최고의 지식인이라 자부하는 시형, 최고의 권력자인 칠홍, 또 최고의 부자인 형방 만갑. 이 세 사람이 어쩌다 보니떠밀려 나와 희생양이 되는데 그 과정에서 벌어지는 재미있게 펼쳐진다.


이 극이 또 하나 재미를 주는 이유는 공연 중에 관객 배우를 즉석 캐스팅해 진행된다는 점이다. 캐스팅된 관객 배우는 객석에 앉아 있다가 수시로 불려 올라가 내레이터, 백정, 삿갓 과객, 주막 마담 등 다양한 역할을 소화해낸다.


이 공연은 김해문화의전당 홈페이지와 모바일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문의 070-4231-7004(극단 이루마).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