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169
Today14
Yesterday83
Statistics Graph

창원을 비롯한 경남이야 워낙 구석구석 많이 돌아다녀 봤기 때문에 어딜 가도 거기서 거기란 생각이 드는 반면 생애 처음으로 갔던 광주는, 광주사람에게야 익숙해서 존재감마저 없을 수 있겠지만 난 타지 사람이다 보니 발길 닿는 곳, 눈에 비친 곳 모두가 새롭고 호기심을 자극한다.


연수라는 프로그램은 타지를 여행할 수 있는 좋은 핑곗거리기도 하다. 당일 오후 집에 일만 없었다면 1박 더 하면서 광주 곳곳을 돌아다녔을 수도 있겠다 싶다. 다른 구경거리는 다음으로 미루고서라도 연수 마치고 점심식사를 했던 돼지갈비 맛집 나정상회에서 가까운 5.18자유공원으로 발길을 옮겼다. 


경남신문의 권태영 기자도 창원으로 되돌아가는 버스 같은 걸 타기 때문에 함께 움직였다. 아, 알고봤더니 권 기자와는 광주로 올 때도 같은 버스를 타고 있었다. 그것도 내 바로 앞좌석에. 그걸 모른채 2시간 반을 타고 있었단 얘기다. 하긴 나도 버스만 타면 고개 처박고 스마트폰에 퐁당 빠지는 스타일이라...



5.18자유공원 입구. 리플릿을 보니, "1980년 5월 18일 민주화운동 당시 정권찬탈 기도하던 일부 정치군인들의 강경진압에 맞서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싸우신 분들이 구금되어 군사재판을 받았던 곳으로, 원래의 위치에서 100미터 정도 떨어진 곳에 원형으로 복원, 재현하였다. 드높은 민주화 의지와 젊은 열정으로 불의에 항거했던 투쟁의 자취요, 인권 평화 화합의 상징으로 기억될 역사의 현장이다." 라고 적혀 있다.



5.18자유공원은 자유관(영상, 전시실), 헌병대 중대 내무반, 헌병대 본부ㅏ무실, 헌병대 식당, 영창, 법정, 들불열사 기념비로 구성되어 있다.주소는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평화로 13(치평동)



실물 크기로 당시 모습을 재현한 조형물.



당시로 치면 연병장 쯤 되겠다.



헌병대 본부 사무실. 들어서면 영상이 켜지며 당시의 모습을 설명해준다.


계엄사령부 합동수사본부였던 이곳은 시내에서 계엄군에게 끌려온 시민들을 조사했던 곳이다. 수사관들은 조사하기 전부터 무조건 진압봉으로 무자비하게 구타하여 시민들을 무력감에 빠지게 했다. 바로 옆에서 구타당하여 피투성이가 되는 장면을 지켜본 연행당한 사람들은 구타를 당하지 않기 위해 허위자백이라도 해야 했다.


옆방에서 고문당하는 사람들이 지르는 신음과 비명은 끌려온 시민들에게 공포감을 주었다. 책상 위에는 굵은 곡괭이자루, 송곳 등이 높여 있어 수시로 매질을 하고 송곳으로 손톱 밑을 찔러대는 만행을 저질렀다.


아... 타이핑을 하는 중에 왜 이렇게 손톱 밑이 아플까. ㅠㅠ



35년 전 많이 보던 장면.... 음... 많이 당하기도 했던... 갑자기 슬퍼지려하네.ㅠㅠ



헌병대 식당. 원래는 그랬는데 5.18민주화운동 당시엔 시민군 연행자들에 대한 고문, 조사를 하던 취조실로 사용됐다고.



취사실은 물고문 장소로 활용. 수사관들은 잡혀온 시민들에게 매일같이 자술서와 진술서를 쓰게 했는데 이 과정에서 조금이라도 틀리면? 내용이 마음에 안들면이겠지... 온몸이 피법벅이 되도록 구타했다고.



이렇게 말이야.



이곳은 영창이다. 당시 상무대 헌병대 영창이라고 불렸던 곳인데 일부 정치군인들의 정권찬달에 맞서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던 분들이 구금된 곳이라고. 이곳으로 강제 연행된 시민들은 폭도라는 누명을 씌워져 계엄사 합동수사본부의 온갖 고문에 시달려야 했다. 


하루에 16시간을 정좌 자세로 앉아 있어야 했단다. 영창의 구조가 반원으로 되어 있어 감시 데스크에 앉으면 모든 영창 내의 움직임이 한눈에 관찰되는 형태다.



방 하나에 몇 명이 들어갈 수 있을까. 안내장을 보니 많게는 150명이 수감되었다고 하는데... 헐. 이 공간에 150명이라니... 그야말로 콩나물시루였겠다. 수감자들은 1980년 10월 27일 광주교도소로 이감될 때까지 이곳에 구금되어 있었단다.



당시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던 구속자들이 군사재판을 받았던 곳. 1980년 8월 5.18군사재판을 위해 지어졌다고 한다. 당시에 군사재판의 진상이 외부에 알려지는 것을 막으려고 법정에 총으로 무장한 헌병을 배치시켜 공포분위기를 조성한 가운데 비공개 약식재판을 진행했단다. 그러자 구속자들은 재판 시작 전부터 부당한 군사재판에 대한 항의표시로 소리높여 애국가를 불렀다고. 그래, 애국가는 이런 때에 부르는 거야.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