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5,072
Today90
Yesterday110
11-26 20:44


지난 22일 언론연수차 광주에 들렀다. 나로선 생애 처음이었다. 여러 번 갈 기회가 있었지만 희한하게도 이루어지지 않았다. 아마도 먼곳에 대한 거부감 같은 것이 있었는지도 모른다. 그래서 원거리는 공식적인 일이 아니면 가급적 피했던 것도 사실이다. 가족여행이랍시고 멀리 간다고 갔던 곳도 기껏 포항이었으니. 어쨌든 광주란 곳은 내게 새롭고 신선한 동네였다. 당연히 한 번도 가보지 않았던 곳이니 눈에 보이는 것마다 기록해야할 대상이었을 수도 있다.



숙소 인근에 평화공원이 있었다. 1박 2일 출장 나가서 술을 안 마셔본 적도 아마 이번이 처음일 것이다. 평소와 마찬가지로 1시쯤 잤다. 그랬더니 6시 제때에 눈이 떠졌고 한 30분 비몽사몽을 즐기다가 밖으로 나갔다. 물론 나가기 전에 다음지도로 주변을 탐색했다. 가까이 공원이 있다는 게 다행이었다. 지도 상으로 보면 평화공원은 완전히 인공 공원이었다. 길쭉한 직사각형에 양쪽 끝은 원으로 라운딩한 그런 형태다.



두바이호텔에서 묵었으므로 내가 들어간 평화공원 입구는 광주시청 반대편이다. 숲길을 따라 좀 걷다 보니 인공으로 바위벽을 만든 장소가 나타났다. 적힌 팻말을 보니 '입석대폭포'를 반으로 축소해 만들었단다. 입석대폭포는 무등산 정상 부분 서쪽에 깎아지른 바위절벽이다. 해발 1017미터. 이 높은 곳에 폭포라니. 정말 한 번 꼭 가보고싶다. 입석대는 돌의 모양이 5~8각형이고 기둥은 10~16미터의 높이로 열을 지어 서있는데 이런 돌 모양은 다른 산에선 찾아보기 어렵단다. 그래서 2005년에 천연기념물 제465호로 지정되었다고.



인공이긴 하지만 이렇게 물이 흐르니 산책 분위기는 좀 났다. 음, 평화공원에 대해 인터넷에 뭐라고 나와있는지 검색해봤더니, 국내 곳곳에 평화공원이 있다는 것을 알게됐다. 부산 평화공원, 서울평화공원, 도라산 평화공원, 제주4.3평화공원, 춘천대접기념평화공원...



그런데 광주 평화공원에 대한 글은 그리 많지 않다. 동네 아주 작은 규모의 산책코스라 그런지는 모르겠다. 어떤 블로그에서 짧은 소개가 있어 옮겨본다.


"상무지구에 있는 평화공원, 1998년 콘크리트광장으로 조성돼 많은 시민이 불편을 겪었는데, 보기도 좋지 않고 해서 2007년 기후온난화 대응과 녹색도시 성장을 위해 도시 한가운데 이런 평화광장을 지었다."는 내용이다. 물론 그대로 베껴쓴 것은 아니다. 축약. ㅋㅋ



우레탄 바닥이다. 차라리 흙길이었으면 좋았겠다 싶다.



나선형으로 물이 흐르도록 설계한 배수로가 재미있다.



도로원표. 이것을 통해 동서남북과 서울 대전 대구 부산 방햐과 거리를 가늠할 수 있다. 그냥 조형물 쯤으로 보고 넘기면 그러그런 예술작품 쯤으로여기게 되지만 표기된 내용을 하나하나 따져서 음미해보면 의외로 재미있기도 하다.



오전 9시 30분 쯤의 광주 하늘. 빌딩 숲 가운데 있다 보니 하늘이 더욱 이채롭고 예뻐보인다.



평화공원 조성 전후를 알 수 있는 패널. 조성은 잘 한 것 같다. 우레탄 대신 흙을 깔았더라면 120점. ㅋㅋ


난 다음의 이 지도를 보면서 은근히 지적 추리를 즐겨버렸다. 물론 내 추리에 오류가 있을 수 있다. 말하자면, 이 위성사진을 언제 찍었느냐는 것인데, 그림자의 길이와 방향으로 보아, 물론 위쪽이 북쪽이라는 전제 하에. 대개 지도는 위쪽이 북쪽이므로 그 방위는 믿어의심치 않는다. 그러므로 태양은 거의 남서방향 가운데 떠 있는데 그림자의 길이로 보아 촬영 시기는 12월로 판단된다. 정확한 날짜까지 추리하긴 어렵지만 촬영 시간대는 대략 오후 3시 30분쯤일 것이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