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8)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07)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19)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0)
여기저기 다녀보니 (90)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05,746
Today20
Yesterday190
Statistics Graph

앞에서 이어.

그 제목.



나랑 비슷한 늬앙스의 제목이구만.



제목은 기사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니다. 사진에서도 나온다. 사진을 보면 절이 90도가 아니다. 이한동의 말바꾸기를 비꼰 제목. 2단짜리지만 편집상을 받은 제목이라도.


여행기사는 사진을 먼저 챙겨야 한다.


연못에 투영된 그림자 너무 기가 막혀

기사가 사진을 능가할 수 없을 것이다. 기사를 읽으면 오히려 

'바람소리도 푸르다' 이건 완전 사진에서 나온 제목. 


이 불황의 어둠에...

명동 너 홀로 밝구나

조선일보 제목. 어째제목이 세팅만 잘되면 깊은 맛을 준다.


노는 고... 고는 노.. 개각 정면 충돌.


약물 중독에 걸린 편집자 너무 많다. 뺄 수 있는 것 빼라. 습관 들면 잘 안 고쳐진다.




문화일보 사진 '누렇게 변한 소나무'  


출판독자는 처음부터 끝까지 다 본다.

신문독자는 보고 싶은 것만 본다.


흑백사진인데 누렇게....? 흑백지면인지 컬러지면인지 고려해서 사진 제목을 뽑아야 한다.


2007년 11월 20일자 날씨 사진. 제목이 모두 천편일률로 '서울에 첫는... 아침 빙판길 조심'


중앙일보는 좀 달라

첫눈 사이로 겨울이 성큼

서울 평년보다 사슬 일러

수도권 출근길 빙판 조심


조선일보. 느닷없이 첫사랑처럼 첫눈이 내렸다

화제가 되었다고 . 이건 시다.


꽃은 진다... 청춘이 그러하듯이

사진 제목. 1면. 


쓸데없이 콧대만 높은 조선일보가 뉴시스 사진을 1면 톱에 썼다? 한인섭 대표의 제자가 짠 판이라고.


사진설명을 잘 다는 사람이 기사도 잘 쓰고 제목도 잘 단다.

사진설명이 멋지다고.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파인딩 포레스터. 은둔 생활하다 글쓰기 청년에게 멘토 활동하는 숀코너리.

"너, 새끼. 생각하지마. 무조건 써. 가슴으로 쓰고 고치지마."


뉴스는 차고 넘치는데 스토리가 없다.


자기가 쓴 기사 자기가 제목 뽑기란 정말 어렵다. 기사 어휘에 지배당하면 좋은 제목을 뽑아낼 수가 없다.


2. 균형감각.

수위조절. 균형감각 떨어지는 편집자는 또라이 기질이 있다. 쉽고 편안한 어휘고 감동 줘야. 파격? 균형감각 잃은 사람은 파격해선 안된다. 파행된다.


3. 직관, 그리고 직감.

하나에서 열을 유추해내고 열에서 하나를 추출하는 능력이 신문쟁이에게 가장 중요한 능력. 타고나긴 하지만 다듬으면 수준이 올라간다.


4. 아는 게 병이다.

머리 속에 지우개가 필요하다. 콘텐츠를 미리 알고 있다는 사실은 자주 창의적 스토리텔링을 저해한다.


5. 지식으로는 지식을 넘을 수 없다

열심히하는 후배가 있는데 아웃풋이 없다. 감각으로 넘어서야 한다.


6. 꽉 채운 1테라보다 비워둔 1기가가 훨씬 더 효율적이다.

기사에 기안하지만 그것을 뛰어넘어야 한다. 지식의 창고만큼 생각의 창고도 키우자. 남의 것을 보고 창의적인 것을 발견하는 게 중요. 잡스가 마우스를 특허냈다면 어마어마한 재산을 벌었을 것이다.


7. 절제의 미학 열정과 냉정 사이.

99%의 열정을 완성시키는 것은 1%의 냉정이다.


8. 항상성과 가변성.

변해서도 안되고 변할 수도 없는 가치... 사랑, 정의, 휴머니즘.


9. 세상이 편집이다

마쓰오카 세이고, 이어령과 비슷한 사람. 문화도 역사도 조물주가 창조한 세상도 편집이다. '지의 편집공학' 정말 재미없는 책.

잡스의 능력도 편집에서 비롯됐다. 편집만 제대로 한다면 세상에서 못할 것이 없다.

세상은 로마로 통한다가 아니라 편집으로 통한다.

카드뉴스. 비주얼 콘텍트팀 구성. 편집만 제대로 알면 카드뉴스


10. 편집은 정답도 오답도 없다

편집 2~3년차가 더 나은 제목 뽑을 수도. 단지 정상에 가까이 가는 것일 뿐

초점이 맞지 않은 한장의 사진은 실수

초점이 맞지 않은 10장은 실험

100장은 스타일이다.


수업 끝.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