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8)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N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4,152
Today108
Yesterday90
Statistics Graph

엘라의 모험에 나오는 장면

아기를 괴롭히는 괴물이 계모와 함께 있다가 이런 말을 한다.

"신데렐라는 마침내 왕자님을 만나 결혼을 하고 오래오래 행복하게 잘 살았단다,"

그러자 계모가 화를 버럭 낸다.


"웃기고 있네! 넌 대체 누구 편이야?"


괴물이 궁금해하면서 계모에게 한가지 묻는다.


"실은 한가지 아주 궁금한게 하나 있는뎁쇼. 신데렐라는 그렇게 미워하십니까? 동화를 보니까 그렇게 미운짓을 한 것 같지는 않은데요   ..."


계모의 대답이 걸작이다.


"나도 몰라. 너무 예쁜데다 낄데 안 낄데 끼는 것도 싫고 항상 밝고 명랑한 것도 맘에 안들어. 게다가 잘하면 걔는 왕비가 되는데  난 그냥 못된 계모로 영원히 남잖아."



정말 솔직한 표현입니다. 자신의 감정을 이정도는 표현을 할 줄 알아야 신데렐라의 계모지요. "난 니가 잘난 게 실어!"하고 솔직히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드라마에도 흔하진 않은 것 같은데...

지식은 감정을 잘 포장합니다. 진솔되지 못하면서 아는 게 많은 사람일수록 표현을 멋지게 하죠. 그런데 듣는 사람은 그게 무슨 말인줄 알기 어렵습니다. 대체 이렇단 얘기야, 저렇단 얘기야?

오늘 보험회사로부터 전화를 받았습니다. 내가 모 은행의 신용카드를 쓰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았는지 통장에 잔액이 1만원이 있으면 이자가 5000원이 되는 복리식 계산이 된다는 둥 얘기를 하더라고요. 무슨 얘긴줄 몰라서 한참 듣고 있는데 끝이 없더군요. 그래서 핵심을 말하라고 했죠. 그래도 바로 말을 않더군요. 그래서 물었죠? 내가 지금 거래하고 있는 은행 잔고에서 이자를 쳐준다는 얘기냐? 아니다. 그럼 통장을 만들라는 얘기냐? 그렇다. 보험을 안 넣으도 된다는 얘기냐? ... 간단한 내용이었습니다. 보험회사에 통장을 하나 개설하고 그 통장에서 돈이 빠져나가게 보험을 넣으란 얘깁니다. 잔액은 복리로 계산해 준다는 게 핵심이죠. 이렇게 쉽게 이야기하면 될 것을 빙빙 둘러서... "안합니다" 단 한마디로 답하고 전화를 끊었습니다. 긴 이야기 들어준 덕분에 이렇게 글도 쓰게 되네요. 훗.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