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8)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N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4,165
Today12
Yesterday109
Statistics Graph

영화 <도가니>를 아내와 단둘이 보았습니다. '19금'이어서 아이들을 데리고 갈 수 없었습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아내에게 말을 건네기는커녕 손도 잡지 못했습니다. 두 시간 동안 뭔가에 알 수 없는 고문을 당하는 듯한 고통을 겪어야 했습니다. 나만 그런 건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영화가 끝나고나서 한동안 멍하니 자리에 앉아 있다가 아내가 먼저 말을 꺼냈습니다. "영화가 뭐 이래? 왜 이리 힘들어!" 나는 아내의 표현법을 알기 때문에 말은 이렇게 하지만 그 뜻이 무엇인지 압니다. 아내의 가슴 아주 깊은 곳에서부터 분노가 펄펄 끓어서 올라오고 있다는 얘깁니다.

어떻게 선생들이 그럴 수 있어? 하는 단순한 분노가 아니라 사회의 권력들이 약자에 대해서는 조직적이다시피 철저하게 짓밟는 구조 속에 내가 있다는 것이 화를 치밀게 할 뿐만 아니라 슬프게하고 마는 절망감을 느꼈기 때문입니다. 특히 자애학원 교장이 장애아이를 성추행하고 경찰에 잡혀 갈 때 떼거리로 찾아와 항의하는 모습은 저들이 과연 정신이 있는 집단인지 화가 났습니다. 단지 교회 장로이기 때문인지는 모르지만 '무조건 제편 감싸기'식의 행태를 보여준 이런 교회의 모습은 단지 영화 속 장면일 뿐만은 아닐 것입니다.

예전 <밀양>이라는 영화에서도 교회의 이기적이고도 비양심적인 모습을 보았던 것 같습니다. 교회 믿고 회개했으니 '하나님'으로부터 죄사함을 받았다는 유괴범의 뻔뻔함이 이 시대 교회를 대표하는 것 같다는 생각마저 들 정도였으니까요. 교회 장로이기도 한 파렴치범인 교장을 고발해서 구속하게 했으면 부끄러운 줄 알고 자숙해야 할 교회사람들이 인권단체 간사의 머리채를 잡고 환장하는 모습은 단지 영화 속 장면이 아니라 종교, 정치, 사회 등 여러 곳의 비슷한 장면으로 겹쳐졌습니다.

이명박 가카께서 서울시장을 할 때 서울시를 하나님께 바쳐버린 마당에 감히 하나님의 자식을 법에 걸어 처벌한다는 게 말이 되겠나 싶긴 한데 사회적 약자를 철저하게 짓밟고 뭉개버리는 이기적 권력의 모습을 보면서 마냥 먹먹해질 수밖에 없었던 기억은 그야말로 뇌와 가슴을 <도가니>에 넣어 푹푹 삶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언제까지 삶다가 꺼내어 식히게 될지는 나도 모르겠습니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