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014
Today0
Yesterday62
Statistics Graph

아침에 들려오는 소리가 심상찮다. 고등학생들이 수업을 빼먹더라도 정부의 쇠고기 협상을 규탄하기 위해 촛불문화제에 참여하겠단다. 서로 핸드폰 문자를 주고 받으며 분위기도 고무되고 있다.

경남 마산에선 7일과 8일 오후 7시 창동 코아 맞은편에서 문화제를 연다. 또 9일엔 오동동문화의 거리에서 대규모로 촛불을 밝힐 것이란다. 창원에서도 7일 오후 7시 정우상가 앞에서 문화제를 한다.

정부가 수입하려는 소에 대해 아무리 광우병 위험이 없다고 읍소하듯 해도 이젠 그를 곧이곧대로 믿는 국민은 없는 듯하다. 오죽하면 학교 급식소에서 선생님이 "쇠고깃국 재료는 한우"라고 해도 학생들은 "그것을 어떻게 믿을 수 있나. 증명을 해보라"라고 요구한단다. 그리고는 쇠고기 반찬은 입에도 대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다들 자기 집 아이들의 이야기다. 그러니 이 말은 단지 소문에 그치는 유언비어가 아니라는 말이다.

이명박 대통령이나 정부, 한나라당이 보기에 지금의 촛불문화제 규모가 얼마 안된다고 여긴 것일까.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지 못한 것 같다. "안전하다" "졸속협상이 아니다"라는 말만 되풀이 한다고 해서... 거액을 들여 수구언론에 광고를 해댄다고 해서 여론이 바뀔 것이라고 판단한다면 큰코 다칠 것이다.

정말 당정청이 국민의 건강을 위한다면 체면을 좀 구기더라도 미국에 재협상 요구를 해야한다. 체면보다 중요한 것이 국민의 건강이기 때문이다. 왜, 학생들마저 수업을 포기하면서까지 거리로 나서려는지 진정으로 고민해야할 적기다. 지금이. 정말 명심해야 할 말이 있다.

"늦으면 후회한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