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4)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3)N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372
Today57
Yesterday78
Statistics Graph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전거 타는 박완수 창원시장

8일 아침 경남도민일보는 창원시가 자치단체로는 최초로 자전거정책과를 신설했다는 기사를 냈다.

정책.시설.문화 등 3개 담당에 12명이 근무하도록 해 창원시가 명실상부한 자전거도시로 도약하는 첫걸음을 뗏다는 것이다.

그동안 보여준 박완수 시장의 환경 인식에 비추어보면 이번 자전거정책과 신설은 늦은감이 없지 않지만 확고한 친환경도시로서의 의지를 비춘 것이다.

보도에는 자전거 정책과가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관한 종합계획 수립과 시행 ▲자전거 타기 교육과 홍보 ▲자전거 관련 단체 관리와 지원 ▲자전거 홈페이지 구축과 관리 ▲어린이 자전거 도로 노선 지정과 변경 ▲자전거 이용시설 유지관리 ▲공영자전거 운영 ▲자전거 무료 대여소 운영 ▲대중교통과 환승 시스템 연구 개발 ▲직원 자전거 타기 활성화에 관한 사항 등을 한단다.

분지형태의 도시 창원이 이제라도 도로에서 자동차 매연 대신 건강에너지를 방출하도록 한 것은 다행한 일이고 미래의 참세상을 향한 바람직한 자세로 크게 칭찬할 일이다.

이런 환경이 주어지면 그동안 가까운 거리이면서도 자동차로 이동한 시민들은 교통수단을 바꾸려고 할 것이다. 가뜩이나 천정부지로 솟아오르는 기름값 때문에 이맛살을 찌푸리지 않았던가. 나부터 그랬으니.

인근 마산도 그랬으면 좋겠다. 마산은 오히려 창원보다 자동차 도로의 환경이 열악한데도 매연을 내뿜는 자동차는 더 많게 느껴질 정도다. 골목골목 주차장으로 변하지 않은 곳이 없고 도로마다 지정체는 일상이 되어버린지 오래다. 과감하게 창원처럼 정책을 펼친다면 오히려 효과는 더 클 것 같다.

자동차보다 자전거가 많은 도시로의 실현은 '강력한 의지'에서 비롯됨을 알아야할 것이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