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4)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3)N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514
Today0
Yesterday79
Statistics Graph

진정한 용기는 보편적 사회 정의의 편에 섰을 때 비로소 발현되며 또한 그에 따른 희생은 가치를 지닌다. 그러나 무모한 용기는 아집과 독선 또는 착각에서 비롯되며 그 결과는 참담할 뿐이다.

이명박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미국으로 건너가 국민의 건강과 검역주권마저 포기하면서까지 덜컥 쇠고기협상을 하고 바로 캠프데이비드로 날아간 것은 아무리 이해하는 차원에서 보려고 해도 수긍하기 어렵다. 개인적인 영달을 위한 욕심이 대통령으로서의 역할에 앞선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사건이었다.

한달을 이어온 아집과 독선

이렇게 시작된 혼란의 책임은 당연히 이명박 대통령에게 있다. 광우병 우려가 있는 쇠고기 협상을 다시 하라는 국민의 염원은 한 달 넘게 이어지는데 청와대는 묵묵부답이고 정부와 한나라당은 핵심은 빼놓고 엉뚱한 이야기만 늘어놓고 있다.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가 "국민을 이기려 해서는 안 된다.

국민에게 항복해야 한다"는 표현까지 써가며 사태를 수습하려 하지만 이제 와서 이따위 말을 한다는 것도 여당이 '무엇이 옳은지 몰랐다'는 방증밖에 안 된다. 그동안 청와대와 정부, 여당은 국민을 이겨보려 했다는 얘기 아닌가.

하기야 그동안 촛불집회에 참석한 시민은 물론이고 어린 학생에게까지 배후가 누구인지 조사하게 했다니 국민을 이겨 보려 한 것은 맞는가 보다. 그런데 어쩌나. 한 달이 넘도록 배후는 못 찾고 오히려 촛불문화제 참석 시민들은 더욱 늘었으니. 아이들이 들었던 피켓에 배후가 적혀 있었는데 TV나 신문만 들여다보던 정부 관리나 진압에 나선 경찰이 그것을 못 본 모양이다.

'우리의 배후는 미친소'라고 너무나 또렷하게 적혀 있었는데. 사태의 근본적인 해결방법은 외면한 채 배후 찾기에나 진압에만 몰두하다 보니 상황은 더욱 악화하고 있다. 언론에선 60년 4·19혁명이나 87년 6월 항쟁에 비유할 정도로 사태의 심각성을 진단한다.

지난 1일 전투경찰이 시위하던 여대생을 머리채를 잡고 내동댕이친 다음 군홧발로 구타하던 모습은 너무 끔찍해서 화면을 볼 때마다 가슴을 쓸어내려야 할 정도였다. 공무를 집행하는 경찰이 이렇게까지 이성을 잃은 행동을 한다는 것은 경찰 내부적으로 집회 시민에 대한 대응 지침을 어떻게 내렸는지 의심케 한다. 80년 5·18 때에 공수부대 군인들이 시민을 향해 무차별로 폭행하고 총질하던 모습이 겹치는 것은 왜일까.

영혼 없는 공무원이라고 했던가.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 인수위 시절 어느 공무원이 했다는 이 자조 섞인 말은 공무를 맡긴 국민의 처지에서 보면 참 맥 빠지는 말이 아닐 수 없다. 위에서 시키는 대로 옳든 그르든 무조건 해야 한다는 무책임한 이런 사고는 결코 우리 사회를 건강하게 유지하지 못한다.

계속되는 촛불문화제에 참석하는 사람들은 누구인가. 아니, 직장 생활에 학교 수업에 피곤해서 집에서 쉬고 싶을 터인데 밤마다 거리로 나와 촛불로 대한민국 국민임을 증명하려는 이 사람들은 대체 누구인가. 그리고 이들을 막고 서 있는 사람은 또 누구인가.

재협상 결정 없인 촛불 끄지지 않아

나는 도지사가, 혹은 도교육감이, 지방경찰청장이, 상공회의소회장이, 대학총장이, 또 시장 군수가 이런 촛불 집회에 참석해 사회 정의를 외치는 시민과 함께하는 모습을 곧잘 상상한다. 이런 일은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장면'인 줄 알면서도 그랬으면 하는 미련을 아직도 간직하고 있다. 희한하다. 왜 부와 권력을 쥔 사람들은 먼저 나서서 사회 정의를 외치지 않을까. 어째서 대부분의 가진 자들은 사회 정의의 반대편에 서 있다는 느낌이 드는 것일까.

지난달 22일 이명박 대통령은 대국민 담화에서 '국민께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이번에도 더 강한 메시지를 담아 송구하다는 이야기를 할 모양이다. '잘못했다'는 얘길 안 하는 것을 보니 아직 자신의 판단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깨닫지 못한 모양이다. 말만 번지르르 '종합처방' 운운하지만, 핵심은 '쇠고기 수입 재협상'이다. 이는 초등학생도 아는 사실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도 촛불문화제가 이렇게 오래갈 줄 몰랐다고 했다. 달리 이명박 대통령이 이렇게 오래 버티는 줄 몰랐다로 읽히기도 한다. 지난 세월 속에 위기 때마다 우리 국민이 어떻게 해왔는지 알 것이다. 이명박 대통령에게 진정한 용기가 깃들길 기도하는 심정이다. 또 우리 사회에서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들이 촛불을 드는 용기를 낸다면 제아무리 영혼 없는 진압경찰이라 해도 그리 쉽게 방패로 내리찍고 군홧발로 걷어차진 못하리란 확신이 선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