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60)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54)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20)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4)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6)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70,928
Today10
Yesterday85
06-23 01:57

지난달 30일 <경남도민일보> 4면에 가로 3단 기사로 '폐쇄된 비상구 노린 비파라치 비상'이란 기사가 실렸다. 건물의 잠긴 비상구나 골마루 통행을 막는 자전거 또는 유모차를 촬영해 보상금을 노리는 파파라치를 일컬어 '비파라치'라고 부른다.

경남의 경우 지난 4월에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신고포상제를 조례로 제정하면서 '비파라치'의 활동이 급증했는데 통영에선 5월 한 달 동안 15건의 신고가 접수됐다고 한다. 울산의 경우 지난달에 351건이 접수됐다는 보도가 잇따랐다.

사실 '비파라치'가 양성되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11월 14일 부산 실내사격장 화재 때 많은 인명 피해를 입으면서 소방방재청이 비상구 불법행위에 대한 신고포상제를 도입하면서다.

소방방재청은 올들어 1월 초부터 경북도 소방본부와 광주시 소방본부에서 시범운영을 거쳐 2월 4일 '신고포상제 세부운영지침'을 전국 소방서에 시달했다.

신고포상금을 노리고 활동하는 파파라치는 불법을 제어하는 순기능이 있는 반면 양날의 칼날같이 부작용도 동시에 발생하고 있다. 경쟁업주 간의 악의적 신고, 소방관과 업주 간의 불신, 소방서 민원 과다로 말미암은 행정력 낭비 등이 대표적 예다.

'파파라치' 하면 떠오르는 장면이 있다. 1997년 8월 31일 프랑스 파리 센강 북쪽 강변도로 알마터널에서 다이애나 영국 왕세자비가 자동차 사고로 숨진 사건이다. 이 사고는 일제히 전 세계로 타전되었으며 9월 1일 국내서도 일간지 대부분이 주요기사로 다루었다.

당시 도내 일간지 중의 하나였던 <경남매일>은 7면 전면을 할애해 '동화 같은 짧은 삶 비운의 프린세스', '사고 직접 원인 파파라초', '다이애나 삶의 순간들'이란 제목으로 그의 사고와 생애를 조명했다.

이후 사고의 원인에 대해 영국의 무기 거래 폭로 관련 살해설도 떠돌았으나 당시 다이애나의 사생활을 캐기 위한 파파라치의 극성스런 취재경쟁 때문이라고 발표됐었다.

다이애나비의 사망 이후 국내 언론에선 '파파라치'라는 단어가 심심찮게 올랐다. 국내환경에선 그러나, '파파라치'라는 단어가 돌연변이 하는 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2001년 경찰청이 교통법규 위반자를 촬영해 신고하면 포상금을 주는 제도를 마련하면서 '카파라치'라는 단어가 언론을 도배하기 시작했다. 시행 처음엔 교통질서와 사고를 방지한다는 긍정적인 측면이 두드러지다가 갈수록 부작용이 속출하기 시작했다.

국민 간 불신감을 조장하고 전문 신고꾼의 돈벌이 수단으로 악용된다는 이유로 2003년 국회에서 예산을 삭감해 폐기되기도 했다. 그러다가 다시 2008년 정부가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방침을 세우면서 5년 한시적으로 제도를 부활하기도 했다.

'카파라치'가 한창 극성일 때 서서히 '쓰파라치'도 활동하기 시작했다. 쓰레기 무단투기 현장을 고발하는 파파라치를 일컬어 '쓰파라치'라고 하는데 이는 2000년 초부터 시행해오던 '쓰레기 무단투기 신고포상금제'의 연장선상에서 생겨난 현상이다.

2003년 6월 서울 한강공원에서 담배꽁초를 무단투기하다 고발당한 사례가 처음이란다.(경향 2003.10.2)

파파라치가 '카파라치', '쓰파라치'로 변이한 이후 일정 정도 사회 불법 현상을 막는 역할을 하게 되자 각 지자체나 정부는 신고포상금제를 활성화하게 된다. 그래서 각종 파파라치가 우후죽순처럼 생겨난다. 때맞춰 생겨난 파파라치 전문학원도 일조했다.

불법 자판기를 신고하는 '자파라치', 일회용 봉투 사용을 감시하는 '봉파라치', 담배꽁초 투기 현장을 포착하는 '꽁파라치', 불법농지 전용을 신고하는 '농파라치', 불공정 주식거래 행위를 잡는 '주파라치', 불량식품이나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고발하는 '식파라치', 쇠고기 원산지 표시를 감시하는 '쇠파라치', 학원의 불법 과외를 신고하는 '학파라치', 그리고 노래방 불법영업을 고발하는 '노파라치'까지 수도 없는 변종들이 생겼다.

신고포상금 제도가 시행된 지 10년을 갓 넘기면서 파파라치의 활동영역은 40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도 앞으로 파파라치의 돌연변이는 계속 생겨날 것이다. 수년 전 한 파파라치는 1년에 1억 원이 넘는 포상금을 받아 화제가 된 적이 있었다. 얼마나 극성이었을까 짐작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포상금을 노린 각종 변이 파파라치의 설 자리를 잃게 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바로 모든 개개인이 불법을 하지 않는 것이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