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185
Today30
Yesterday83
Statistics Graph

감나무 사라진 감계리 감나무 과수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아침 창원 북면엔 안개가 자욱히 깔렸습니다. 낮이 따뜻한 날엔 영락없이 북면 들녘엔 안개가 깔립니다. "자욱한 안~갯~속~에...♬" 갑자기 함중아 노래가 입술 사이를 비집고 나오려고 합니다. 언제까지 갈는지 모르지만 오늘 아침부터 자전거를 타고 운동을 하기로 했습니다. 집이 대천인데 진달래축제가 열리는 달천계곡까진 얼마 걸리지 않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10분이면 충분합니다. 오르막이어서 그렇지 돌아오는 길은 4분도 채 걸리지 않을 겁니다. 그건 그렇고 위에 있는 사진이 대체 어떤 사진인가 궁금하시죠? 아래에 배치한 사진도 마찬가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진 두 장은 수를 셀 수 없이 많은 감나무들이 베어져나간 모습입니다. 안개 속에 파묻히니까 그 느낌이 더합니다. 이곳은 창원시 북면 감계리입니다. 우리는 감나무골로 부릅니다. 이곳에 '친환경' 대단위 아파트단지를 조성할 것이기 때문에 북면의 상징 단감나무가 이렇게 수난을 당했습니다. 머지않아 이곳은 감나무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성냥갑 같은 아파트가 위용을 자랑하게 될 것입니다. 더 이상 감나무골이 아닌 것입니다.

난 아직 아파트단지를 싹 밀어서 감나무 심는 꼴을 전국 어디에서도 본 적이 없습니다. 하다못해 폐허가 된 공장지대를 경지정리해 논으로 만든 곳도 본 적이 없습니다. 그런 기록을 본 적도 없습니다. 과수원은 아파트단지로 변하고 논도 공장으로 변하는데 왜 그 반대로는 안되는지 불만입니다. 시간과 세월은 이같은 개발현상을 가속화합니다. 정말 머지않아 이 세상 온 천지가 시멘트로 가득 찰 것 같습니다.

한여름 땡볕에 그늘을 찾아 시멘트 벽 그늘에 들어서면... 시원해야 할 텐데, 위에서 내뿜는 에어컨 열기 때문에 백줴 아파트 벽을 머리로 들이받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처음 감계리 개발한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이중적인 기분을 느꼈습니다. 개발한다니 땅값이 오를 테고(그럼, 마음 바꿔서 집팔아서 전세 살까... 은행에 돈 넣어놓고 이자 받아 살면 노후 걱정 안 해도 되고...) 아니지, 이젠 더는 이사 안 다니려고 촌에 집 사서 이사왔는데 땅값 오르면 세금 많이 내야 하고... 공기도 나빠질 텐데... 차소리는 또 어떻고.... 한동안은 공사하느라 쿵쾅소리 그칠 새 없을 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가 힘껏 차오르면서 안개가 걷히자 감계리 아파트단지 기공식하느라 시끌벅적합니다. 이 조그마한 행사에 무슨 놈의 얻어먹을 게 많다고... 별스레 교통정리 할 것도 없는데 경찰관들은 왜그리도 많이 왔는지....

감나무 베어진 자리 사람들은 모였건만 터 잃은 감씨는 어디에서 싹을 틔울꼬?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4.15 19:40 Favicon of http://100in.tistory.co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도 글씨 큼

  2. 2008.04.16 12:27 Favicon of http://in.idomin.com 돼지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사들이 화내겠습니다. 그다지 작은 행사는 아닌 듯 하구요, 더구나 높은 사람들이 많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사람들이 모여 혼잡할까 싶어 교통정리 나온 경찰관들보고 '얻어먹을게 많아' 나온 것처럼 하면 듣는 순사 성나지요. ㅎㅎ

  3. 2008.04.16 13:27 정현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는 글씨가 안 커보이는데.... 완 선생 컴퓨러 텍스트 크기 '최대'로 해놓은 건 아닌감. 신문 볼 때 안경을 자꾸 치켜드는 것을 보니 노안인 듯한데...ㅋㅋ.
    그라고,,, 순사들 화낼 만은 하겠다. 개개인이 어디 지 오고싶어서 왔겠나.... 가라카이 갔겠지.. 내가 보기엔 10명 가까이 되어보이던데... 이곳은 별시리 교통정리하고 말 것도 없는 왕복 2차로.... 핵심은 우리동네 개발한다니까 짜증나는 거고...감나무 다 베어버린게 아깝고 아쉽다는 거고... 거기에 기공식... 경찰이 눈에 많이 띄어 평소 불만이 표출되었음.

  4. 2008.04.16 13:31 정현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소불만 : 이 길은 인도가 없어 걸어서 다니거나 자전거를 타고 다니기 몹씨(윗니와 아랫니 부딪는 소리가 더해진 표현) 위험함. 이 부근 교통사고도 많았음. 평소에 경찰 볼 수 없는 곳임. 이런 불만 촌동네 무지렁이 감정일 뿐이라고 치부해도 됨. 거기엔 불만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