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169
Today14
Yesterday83
Statistics Graph

육아일기를 오랜만에 쓰는구나. 막내도 벌써 중1이니 육아라 하기엔 좀 거시기하다.

 

좀체 어디 행사에 참가하거나 이런 거 싫어하더니 엄마가 행사 도우미를 맡으니 어쩔 수 없이 시키는 대로 하는 것 같다.

 

역쉬 엄마의 능력은 아빠를 능가해.

 

11월 9~10일 거제 포로수용소 유적공원과 라마다 스위츠 호텔에서 청소년 독서문화캠프가 열렸다. 윤은주 실장이 창원다문화도서관에서 근무할 때부터 알고 지내다 보니 이번 행사에 참여하게 된 것 같다.

 

예전엔 모든 게 나를 통해 이루어졌는데 이젠 옆지기에게 바로 주문이 들어간다. 바람직한 일이다. 그만큼 옆지기도 한국 사회에서 한 구성원으로, 큰 역할을 책임지고 맡을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게 인정받은 셈이겠지.

 

지원이는 이번 행사를 위해 책까지 읽었다. 책을 안 봐서 제목은 모르겠는데, 전쟁 관련한 책인 모양이다. 유적지 현장과 책이 관련되었다고 하니. 이번 행사에 참여한 사람은 모두 글을 한편씩 쓴 모양이다. 막내도 글을 냈다고 하니... 글을 쓰면서 기분이 어땠을까 궁금하기도 하다.

 

그러면서 물어보도 않은 내 심보는 뭐람. 하진 애 얼굴 본 지 오래되었네. 요즘 뭐가 이리 바쁜지... 앞으론 더 바빠질 것 같기도 하고. 여튼 이번 달은 말까지 빠꼼한 날이 없네.

 

아이가 참여한 행사 보도자료가 와서 내가 기사를 작성해 보도했다. 이렇게 쓰고 보니 이상하게 읽힐 수 있겠다. 가치 있는 행사여서 조금 크게 썼고, 내게 온 보도자료라 남에게 시키기도 그렇고... 내용을 다른 기자들보단 내가 더 잘 아니... 

 

여튼 신문에 난 기사 덧붙인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