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97)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3)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1,556
Today78
Yesterday72
Statistics Graph

매년 경남도내 각 시군을 돌아가며 진행하는 경남연극제, 올해는 제37회를 맞았고 사천에서 개최된다. 사천은 또한 연극협회 경남지회장이 소속된 곳이라 지회장 처지에선 남다를 수 있겠다.


경남연극제는 도내 각 지부에서 한 작품씩 출품해 경연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경남연극제에서 대상을 받으면 한국연극제에 나가게 된다. 진주서 열린 지난해엔 거제 예도의 <나르는 원더우먼>이 한국연극제로 날아가 금상을 거머쥐었다. 여튼 이삼우 감독 잘놀긴 잘놀아.


3월 8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되는 올해 연극제는 슬로건을 '다시, 삶을 노래하다'로 정했다. 다시, 삶을 노래하다... 뭔가 침체됐던 분위기가 깨어지면서 활기를 느끼게 하는 표현이다. 집행위원회는 "우리네 세상살이가 삭막하고 별볼일 없고 초라하더라도 이번 연극제를 통해 삶 속에 숨겨진 가치와 희망, 아름다움, 고귀함을 찾아보자는 뜻에서 지은 주제"라고 했다.




집행부는 이번 연극제의 특징을 희곡상 수상 자격이 있는 작품이 많다는 점을 들었다. 희곡상 자격은 작년 경남연극제 이후의 창작품에게 주어진다는 설명이다. 나도 곧 도전해봐야지... ㅋㅋ. 망상을 꾸게 하는.... 흠흠. 희곡상 해당 작품들 면면을 보니 경남서 굵직한 작품들을 생산한 작가들이다.


천년의 마블(사천 극단 장자번덕, 정가람 작, 이훈호 연출

괴물이라 불리던 사나이(김해 극단 이루마, 김세한 작, 이정유 연출

꽃을 피게 하는 것은(거제 극단 예도, 이선경 작, 이삼우 연출

연못가의 향수(통영 극단 벅수골, 신은수 작, 장창석 연출

그 가게가 위험하다(창원 극단 미소, 장종도 작·연출

제압할 바다 (진해 극단 고도, 차영우 작·연출

투사 어느 시인을 위한 기억(현태영 작, 이종일 연출).




투사는 희곡이 완성되기 전에 읽어봤기 때문에 내용을 대략 알지만, 다른 작품들은 아직 내용을 모른다. 관심가는 작품들도 몇 있다. 앞으로 출품작들을 하나하나 자료를 토대로 소개해볼 요량이다. 게을러서 못하거나 하기 싫어 포기하게 되면 할 수 없구.ㅋㅋ


작년엔 13작품이 올랐는데 올해는 함양지부가 추가되어 14개 작품이 오른다. 일정 기간에 사천문화예술회관과 사천문화원에서 돌아가며 공연이 열린다.


8일 열리는 개막식에는 다양한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엇, 나랑 함께 공연했던 영자 씨도 있네. *^^* 보도자료 내용을 콘트롤 C 콘트롤 V하면, "개막축하공연에는 '퓨전 플라멩코 옴팡'으로 <다시, 삶을 노래하다>를 주제로 준비했다. 그리고 사천시문화예술회관 로비에서 펼쳐지는 부대행사로 전통예술원 마루의 '판굿과 잡희', 노는 여자 영자씨의 플라멩코 판, 어쿠스틱 브라더스와 박제광의 노래공연, 이모션트리오의 클래식연주, 마술사 주우혁의 마술, 현대무용단 USD의 춤공연 등이 마련되어 있다. 사천문화원 공연장에서는 지역 가수 박재범과 김기웅의 초청 공연이 펼쳐진다."


문의 : 055-833-0619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