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64)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53)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20)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4)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6)N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70,522
Today0
Yesterday74
06-18 00:44

경남연극제가 끝나면 이어 이루어지는 경연대회가 경남청소년연극제다. 이번에는 여섯 개 팀이 일주일 동안 진주 극단 현장의 전용극장 현장아트홀에서 진행된다. 이 소식을 월간 예술전문지 <한국연극>에 실었다.


내용을 옮겨 적으면 다음과 같다.


제22회 경상남도 청소년연극제 진주서 개최

연극협회 경남지회 주최 6월 11~17일 현장아트홀


제22회 경상남도청소년연극제가 6월 11일부터 17일까지 진주 극단 현장의 전용극장인 ‘현장아트홀’에서 11일 개막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6일간 도내 지역별 6개 팀이 참가해 경연을 치른다. 이번 연극제 개막축하공연은 11일 오후 7시 30분 주관 진주지부 소속 극단인 현장이 맡아 진행하기로 했으며 공연 작품은 ‘카툰마임쇼’다.


◇12일 첫 번째 경연에 참가하는 작품은 마산 태봉고의 <XXL레오타드 안나수이 손거울>(박찬규 작·최윤정 연출·지도교사 오장협)로 차이를 차별로 만들어 집단이 개인에게 폭력을 어떻게 가하는지를 보여준 극이다. 줄거리를 잠깐 들여다 보면, 용수에게는 여성용 발레옷인 레오타드를 입는 취향이 있다. 이 옷을 입으면 입시경쟁에서 불안했던 마음이 차분해지는 것을 느끼기 때문이다. 그런데 반에서 따돌림당하고 있는 친구인 희주가 자신의 레오타드를 입은 모습을 얼굴 모자이크한 채 학교 홈피에 올린다. 이를 계기로 잘사는 집안에 공부도 잘하던 용수는 급격히 처지가 반전되어 질타의 대상이 된다. 그 와중에 희주와 2인 1조가 되어 체육 수행평가를 하게 된다. 연출은 “어른들의 편견, 친구들의 편견, 세상으로부터 오는 편견을 마주하게 되었을 때 어떤 기분일 것 같나요”하고 묻는다.


◇13일 두 번째 참가작은 밀양 밀양영화고의 <유토피아>(정은주 작·연출·지도교사 최영림). 모든 것을 선택할 수 없는 유토피아 세상과 모든 것을 선택할 수 있는 현실 세계가 있다. 유토피아에 사는 유주는 자신이 선택하지 못한다는 사실이 불만이다. 그래서 유토피아에 대한 의문을 품고 현실 세계로 넘어간다. 현실 세계에 사는 현주는 연극부에 들어가고 싶어 하는 중에 유주를 만나게 된다. 둘은 살아온 세계가 달랐던 만큼 인식도 다를 것이다. 선택할 필요가 없었던 세계에 살았던 유주와 선택을 해야만 하는 생활에 익숙한 현주를 통해 ‘선택’이란 화두가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 풀어나간다. 연출은 “선택하는 삶에 놓여있는 우리 인생이 가끔은 어렵긴 하지만 내가 노력하는 만큼 이룰 수 있는 삶이란 것을 깨닫자”고 말한다.


◇14일 세 번째 참가작은 통영 동원고의 <그 길이 어두울지라도>(최민서 천윤아 작·조은별 정상현 연출·지도교사 곽민진). 이 극은 사회에 나가는 본격적인 출발을 앞둔 청소년들의 꿈에 대한 이야기를 다뤘다. 자신의 방탕한 생활을 고치고 경찰이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유성은 극의 주인공이다. 같은 경찰 꿈을 지닌 민서는 아버지가 경찰관인데다 모범생이다. 친구인 둘은 서로 처지는 다르지만 고민을 공유하며 꿈을 키워간다. 그러나 이들 주변에는 아예 꿈이 없는 친구 규성이도 있고 아이돌 꿈을 꾸지만 부모님의 반대로 힘겨워하는 윤아도 있다. 이 친구들은 자신의 처지를 어떻게 극복해나갈까. 연출은 “꿈을 향한 길이 아무리 어두울지라도 꿈을 향한 노력에 서로 힘이되어 준다면 꿈은 이룰 수 있다고 말해주고 싶다”했다.


◇15일 네 번째 참가작은 거제 거제고의 <몽상가>(김현비 작·권혜진 연출·지도교사 이복규). 승형은 수능이라는 큰 시험을 앞두고 나름 긴장 속에서도 열심히 준비했다. 하지만 수능을 망치고 만다. 친구들과 가족의 위로를 받지만 자신이 받은 충격과 좌절에 조금도 도움이 되지 못한다. 그러는 가운데 잠이 든 승형. 꿈에서 어떤 정체를 알 수 없는 사람이 나타나 어떤 모습으로 살게 될지 둘 중에 하나를 고르라며 선택지를 제시한다. 고민 끝에 하나를 선택한 승형. 그가 선택한 새로운 삶을 살면서 어떤 일들을 겪게 되는지를 다룬 이야기. 연출은 “입시지옥 현실에서 청소년들이 잃어버린 꿈을 찾아 진정한 자신을 발견하고 아름다운 나비로, 꽃으로 성장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했다.


◇16일 다섯 번째 참가작은 진주 경해여고 <아름다운 사인>(장진 작·노영우 박의진 연출·지도교사 조윤영). 무대는 시체보관실. 사연 없는 사람들이 어디 있겠냐만 대체로 스스로 목숨을 끊을 때 사람들은 어떤 심경일까. 이 극은 좀 괴기스러운 분위기에서 진행된다. 그도 그럴 것이 등장인물 중에 살아있는 사람은 검시관 혼자이고 나머지 여섯 명은 모두 그날 시체실로 운송되어 온 주검들이기 때문이다. 희한하게도 이 검시관은 시체와 대화를 나누는 능력을 지녔다. 시체들도 마냥 드러누워있지 않는다. 이 공간에서 만큼은 생명을 잃은 주검이 아니다. 자신의 사연을 이야기하며 화를 내기도 하고 눈물을 흘리기도 한다. 다른 주검에 위로하기도 하고 동정하기도 하고 공분하기도 한다. 그들이 죽음을 택한 이유에 공감하는지는 관객의 몫이겠다. 연출은 “어쩔 수 없는 상황이 그들을 죽음으로 내몰았을 거라는 생각을 바탕으로 그들의 어두운 현실 이야기를 전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고 했다.


◇17일 마지막 참가작은 김해 분성여고의 <이처럼>(송은지 장지민 작·이은재 장지민 연출·지도교사 손순애). 작품의 등장인물이 초등학교 1학년들이다. 여름방학이 끝난 시점의 분솔초등학교 아이들은 방학 중에 있었던 일들을 서로 이야기한다. 초등학교 1학년 아이들의 캐릭터도 다양하다. 운동을 좋아하는 민아, 책벌레 슬이, 활발한 수아, 부잣집딸 하영, 부자를 동경하는 지민, 가정형편이 어려운 가희 등. 방학숙제로 해온 가희의 인형에 눈이 없다. 단추가 없어서인데 아이들은 그것을 두고 가희를 놀리기 시작한다. 여기서 차별이 시작되고 갈등이 생긴다. 과연 아이들은 스스로 갈등을 치유하고 차별을 걷어내고 다시 건강한 관계로 회복될 수 있을까. 연출은 “당신은 등장인물 중 누군가에게 이입하게 된다. 그 인물이 차별의 가해자일지, 피해자일지, 그저 방관하는 사람일지 선택에 달렸다. 당신은 차별과 편견에서 벗어나려 발버둥쳐야 할 것이다”라고 연출의도를 통해 말했다.


공연은 평일과 토요일 오후 7시 30분에 시작하고 마지막 날인 17일(일요일)은 오후 4시 30분에 시작한다. 마지막 공연이 끝나고 오후 7시 시상식과 폐막식이 진행된다. 시상 내용은 단체상으로 최우수상 1팀, 우수상 2팀, 장려상 3팀과 관객상이 있으며 개인상으로는 최우수와 우수 지도교사상 각 1명, 최우수 연기상 1명과 우수 연기상 6명, 그리고 희곡상이 마련됐다. 그리고 올해 명예심사상이 처음으로 생겼는데 고등학생 다수를 명예심사위원으로 위촉해 작품을 평가하게 하는 제도다. 대상 1명과 최우수상 2명, 우수상 2명을 뽑는다. 이날 단체 최우수상을 받은 팀은 7월 26일부터 8월 5일까지 전주에서 열리는 제22회 전국 청소년연극제에 나가게 된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