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4)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3)N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555
Today41
Yesterday79
Statistics Graph

몽골아줌마의 경주여행기


밤하늘, 우주의 신비를 보여주는 듯합니다. 경주박물관 안에서 하늘이 아니라 고개를 숙여 바닥을 보면 나타나는 우주랍니다.


지난 20일 오전 10시 30분. 우리는 창원역 앞에 서있었습니다. ‘희망나라’ 김하경 선생이 오길 기다린 것입니다. 이날 다문화가정의 가족들이 경주에 있는 한국의 문화재를 구경하러 가는 날이었습니다. 다른 때와 달리 이날은 우리 가족 동행자가 한사람 더 늘었습니다.

등산할 때마다 첩보작전을 방불케 하듯 눈을 피해 두고 나왔던 막내를 데리고 왔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짐이 두 배나 늘었습니다. 유모차에 기저귀가방, 갈아입을 옷가방…. 게다가 경주에서 1박을 하기 때문에 우리들의 짐도 늘어나 가방의 부피가 커졌습니다.


버스가 도착해서 보니 안에는 사람들이 많이 타고 있었습니다. 얼핏 보기에 베트남 여성들이 많았습니다. 우리처럼 남편과 함께 자식을 데리고 온 사람도 있었고 시어머니와 함께 온 며느리도 있었습니다. 아침을 괜히 먹고 나왔습니다. 경주로 향하는 버스 안에선 떡과 과자, 과일 등 먹을 것이 많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죽은 사람 옆에 산 사람을 함께 묻었다고요?

천마총. 왕의 무덤은 아닌데 무덤 속에서 말다래에 그려진 하늘을 나는 말에서 이름이 지어졌답니다. 무덤 속으로 산 사람이 들어간다는 것은 생각만 해도 오싹한 일입니다.


경주에 도착하자 처음으로 간 곳은 천마총이었습니다. 큰 무덤이 많이 보였습니다. 옛날 왕이나 높은 사람들의 무덤이라고 합니다. 천마총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살아있는 사람이 무덤 안으로 들어간다는 게 신기했습니다.


무덤 안에는 귀신이 있을 것 같아서 들어가지 않으려고 했는데 남편이 억지로 끌었습니다. 옛날에 지위가 높은 사람들은 무덤을 어떻게 만들었는지 들어가 보면 안다면서 말이죠. 천마총 안에는 금으로 만든 모자와 허리띠, 그리고 말다래에 그려진 천마도도 있었습니다. 천마도는 솔직히 잘 알아볼 수가 없었습니다. 그림이 너무 흐릿했습니다.


천마총 옆에 있는 쌍분입니다. 이중에 큰 무덤에선 남자 어른의 유골과 함께 15세 여아의 유골이 함께 출토되었다는데 순장풍습 때문이었답니다. 설마 오늘날에는 이런 풍습 없겠죠.


무덤 안을 구경하고 나오니 문화해설을 하는 사람이 사람을 모아놓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런데 이상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천마총 옆에는 나란히 붙어있는 두 개의 무덤이 있습니다. 그것을 쌍분이라고 부르는데 부부의 무덤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그 중에서 큰 무덤에선 어른 남자 유골과 함께 15살쯤 되어 보이는 여자아이 유골이 나왔답니다. 그 이유가 순장풍습 때문이랍니다. 순장이란 것은 죽은 사람 옆에 노예로 부리던 사람을 산채로 혹은 일부러 죽여서 함께 묻는 것이라고 하는데 너무 끔찍한 일입니다. 옛날에는 사람들이 참 잔인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몽골에는 이렇게 큰 무덤이 없습니다. 지위가 높은 사람의 무덤이 좀 크긴 하지만 이렇게 크진 않아요. 무덤이야기를 하니 생각나는 게 하나 있는데 소개할게요. 몽골의 울란바타르에 가 보신 분은 아실텐데, 시내에 큰 광장이 하나 있습니다. 칭기즈칸의 동상이 있는 건물인데, 한국의 국회의사당에 해당하는 곳이죠. 몽골말로는 자스깅 가쯔링 어르덩이라고 합니다.

예전에 이곳 지하에는 몽골혁명의 아버지로 인민정부를 수립한 수흐바타르의 무덤과 그와 함께 혁명을 주도했던 초이발상의 무덤이 나란히 있었습니다. 1992년 대통령 직선제가 되면서 유족과 국회의원들의 요청에 의해 울란바타르 인근에 있는 알텅얼기로 옮겼지만 오랜 기간 국회의사당 아래에 무덤이 있었던 것이 신기하지요.


◇목이 잘려나간 불상들, 왜 그런 거예요?


목이 잘려나간 부처의 상을 지원이가 만지고 있습니다. 조선시대 불교탄압으로 이렇게 만들었다는데 지나친 것 같습니다. 요즘엔 단군상을 이런 식으로 복을 벤다죠?


우리는 경주국립박물관으로 갔습니다. 시간이 많이 없어서 다 둘러보진 않았는데 그 중에서도 목이 잘려나간 부처상들이 인상 깊었습니다. 설명을 읽어보니 불상은 목부분이 약해서 지진에 의해 떨어져나갈 수도 있지만 조선시대에 불교를 싫어한 사람들이 일부러 목을 떼어내 버렸다고도 합니다.


한국에서 불교가 미움을 받은 적이 있었던 것처럼 몽골에서도 불교를 믿는 사람이 미움을 받은 때가 있었습니다. 수흐바타르의 인민정부 수립 후에 귀족들이 너무 티베트불교에 빠져있다는 이유로 스님들을 학살했습니다. 이때 러시아 군인들도 몽골의 스님들을 무차별로 총을 쏘아 죽였습니다. 특히 초이발상이 더 나서서 그랬는데 아직도 몽골사람들은 그에 대해 평이 좋지 않습니다.


◇경치만으로도 전통음악 들리는 듯한 안압지


사진에서 늘 보던 각도로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불국사는 참 매력적인 절입니다.


불국사 경내에 있는 기둥에 기대어보았습니다. 여러 기둥이 한 컷에 들어오니 참 멋집니다.


다음날 아침 우리는 불국사로 갔습니다. 석가탑과 다보탑도 그렇지만 옛날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게 좋아보였습니다. 계단이 많아서 유모차를 밀고 다니기는 불편했지만 멋진 풍경이 많아 사진도 찍으며 천천히 한 바퀴를 돌았습니다.

한국도 몽골처럼 불교사원이 많은 것 같습니다. 등산할 때에도 산마다 절이 있었는데, 이야기를 들으니 나라에서 불교를 장려한 적도 있다면서요. 몽골에선 복드한(칸) 궁전처럼 절이 임금의 궁궐이었던 적도 있답니다. 물론 임금은 스님이었고요.


불국사를 나온 우리는 석굴암으로 가려했으나 시간이 없어서 점심을 먹고 안압지로 갔습니다. 옛날에 이곳에서 뱃놀이를 즐겼다는데 한국 전통 건물과 연못의 연꽃과 물에 비친 하늘이 어우러져 가야금, 아쟁, 단소 연주 소리가 들리는 듯합니다.


물에 비친 하늘이 아름답습니다. 안압지는 옛사람들이 뱃놀이를 즐긴 곳이라죠?


안압지엔 신라 천년의 향기가 흐르는 듯합니다. 한국의 전통 악기소리가 안압지 물결따라 흘러나왔습니다.


안압지를 한 바퀴 돌다보니 숲 속에 다람쥐가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고 뛰어다녔습니다. 가까이 대고 사진을 찍어도 도망가지 않고 오히려 폼을 잡는 듯했습니다. 안압지를 끝으로 다문화가정의 경주문화체험은 끝났습니다.


그런데 경주는 1박 2일로 구경하기엔 너무 볼 것이 많은 곳 같습니다. 특히 아쉬운 것은 식당 바로 옆에 첨성대를 두고 가보지 못했던 것입니다. 사진으로 많이 보았던 것인데 버스 출발시간 때문에 먼발치에서 형체만 확인한 것이 후회되었습니다. 빨리 움직인다면 다녀올 수도 있는 시간이었는데…. 다음에 남편과 둘이서라도 한 번 더 오기로 하고 돌아왔습니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27 10:37 파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타! 목 벤 불상 사진 설명- 복을 벤다죠? 가 목을 벤다죠? 해야죠.
    아 참, 하여가내 우리나라 사람들 큰 일이네요. 단군 상 목 베고, 불상에 똥물 끼얹고, 이런 것도 유전인가 봐요. 배울 게 따로 있지.
    그런데 몽골아줌마 사진 보니 정말 우리하고 똑같이 생겼네요. 같은 몽골리안에다 말도 비슷하다죠? 전에 칭기스칸 영화 보니까 엄마를 "어머"라고 부르던가? 하여간 발음이 비슷!
    이거 알량한 민족주의 부추키면 안되는데~^^

  2. 2008.09.27 18:50 돌이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골이나 중국, 일본말 중에 우리와 비슷한 발음의 말이 많이 있습니다.
    몽골어로 엄마는 에지라고 하지만 아빠는 '아와'라고 합니다. 영어식으로 바꾸어 옮기면 아바로 발음할 수도 있겠네요. 말은 '머르'라고 하고 '이쪽으로' 라고 하는 말은 '엔쪼그로'라고 발음합니다.
    아무튼, 불상이든 단군상이든 예수상이든 성모상이든 페인트를 끼얹거나 목을 베거나 해선 안되겠죠. 나의 것이 소중한 만큼 남의 것도 소중하다는 것을 왜 모르는 지 안타깝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