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071
Today57
Yesterday62
Statistics Graph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굴산 바람덤에서 내려다본 내조마을 모습.멀리 첩첩산맥과 눈높이로 떠있는 뭉게구름이 자연의 오묘함을 느끼게한다.



따라붙는 파리떼·비 헤치며 정상에…남편과 막걸리 한잔에 피로 씻은듯 
 
◇스토커 같이 따라붙는 파리 = 창녕 화왕산도 그랬고 김해 무척산도 힘들었지만 오르는 재미라도 있었는데 의령 자굴산은 짜증과 귀찮음의 산길이었습니다. 왜냐하면 비도 오락가락하는 데다 작은 파리들이 너무 많이 우리를 따라다녔기 때문입니다.

지난 토요일 오전 11시 남편과 나는 의령 내조마을에 도착했습니다. 이날도 역시 아이를 떼어놓느라 애먹었습니다. 지난번처럼 아이의 관심을 딴 데 두게 한 후 무사히 대문 밖으로까지 탈출하기엔 성공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엄마를 찾더랍니다.

고통 끝에 온 즐거움(苦盡甘來)

오늘 등산은 포기할까 여러 번 생각했습니다. 그래도 한 달에 한 번 산을 오르기로 먹었던 마음을 이 때문에 포기한다면 다음에도 얼마든지 포기하기 쉬워질 것 같아서 단단히 마음을 먹었습니다.

A코스에서 B코스로 내려오는 산행을 택했습니다. 처음 등산로 입구로 들어섰을 때 산길의 색깔이 다른 산과 달리 빨간색을 띠고 있습니다. 또 돌보다 흙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냥 색다르다고 생각했는데 귓등에서 '윙~'하고 모깃소리가 들렸습니다.

모기라 하면 우리 부부는 기겁합니다. 우리가 물리는 것도 겁나지만 두 돌도 안 된 아이를 보호하기 위한 생활 습관 때문입니다. 아무리 깊은 잠에 빠진 상태라도 모깃소리만 들리면 전쟁준비를 해왔으니까요.

'윙' 소리의 주인공은 파리였습니다. 그런데 이놈의 파리가 거의 정상까지 올라가는 동안 내내 우리를 따라다니며 괴롭혔습니다. 숲도 우거진 데다 등산로의 습도가 좀 높아서 그런 것일까요.
   
◇아이가 운다는 시어머니의 전화 = 이번 역시 등산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아 둘 다 땀을 뻘뻘 흘리며 '그만 돌아가자'하는 소리를 습관처럼 내뱉었습니다. 더욱 돌아가고 싶게 만든 환경은 또 있었습니다. 시어머니의 전화였습니다. "너거 아 너무 울어 사서 안 되겄다. 비도 많이 오고 하니까 빨리 돌아온나."

전화를 받았을 때 자굴산에선 비가 오지 않았습니다. 아이 우는소리도 들리고 하니까 그냥 돌아가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남편이 '이까지 왔는데 안 된다'며 버텼습니다. 남편이 전화를 달라더니 어머니와 통화를 했습니다. "바깥에 풀장 만들어 아이들 놀라 카이소!" 남편의 방법이 통했나 봅니다. 한참 올라간 후에 다시 전화를 했더니 아이가 안 울고 잘 논다고 합니다.

아마 한 시간 반쯤 올랐을 때 우리는 돌무덤을 만났습니다. '김씨 석분'이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한국엔 돌무덤이 많지 않다고 남편이 말합니다. 몽골엔 돌무덤이 많습니다. 아마도 흙무덤이나 돌무덤의 숫자가 비슷할 겁니다. 그런데 한국에선 불에 태워 장사를 지내는 화장을 많이 한다면서요. 몽골엔 부자 아니면 화장을 못합니다. 돈이 많이 들어가니까요. 이런 부분에선 한국과 몽골이 반대인 것 같습니다. 어머니와 이모가 묻힌 묘도 돌무덤인데…, 아, 엄마!

비가 내렸다 말았다 합니다. 몇 번이고 되돌아갈까 갈등이 생겼는데 번번이 남편의 반대에 부딪혀 계속 올라갔습니다. 지겹게 따라붙는 파리들을 따돌렸다 싶을 때 쉼터를 만났습니다. 절터 샘 옆에 있었는데 지금까지 등산한 것을 합쳐 이번만큼 반가웠던 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굴산 바람덤. 바위와 나무와 구름이 멋진 구도를 이룬다.

◇산을 삼키며 내려오는 구름에 놀라 = 조금 쉬고 있는데 산 위에서 구름이 영화에서 본 악마의 그림자처럼 산을 삼키며 내려왔습니다. 너무 겁이 나서 남편보고 돌아가자고 했는데 '저 구름 지나가면 날씨 맑아진다'며 남편은 느긋했습니다. 비가 막 쏟아졌습니다. 한편으론 걸어가고 있을 때 이 비를 만났다면 어찌 될 뻔했을까 생각하니 천만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비가 그치고 우리는 서둘러 산을 올랐습니다. 너무 오래 걸리면 아이가 또 엄마 찾아 울 것 같아서 불안해서였습니다. 얼마 가지 않았는데 멋진 풍경을 만났습니다. '바람덤'입니다. 무슨 말인가 몰라 남편에게 물어보니 '바람을 덤으로 얻을 수 있는 곳'이라고 합니다. 맞나요?

어쨌든 이곳의 경치는 정말 황홀할 정도입니다. 오른쪽으로 뱀처럼 기어올라오는 길도 보입니다. 바위 위에서 뿌리를 내린 나무와 풀들, 그리고 먼 하늘에 솜사탕처럼 뭉쳐 있는 뭉게구름…. 겹겹이 펼쳐진 산들의 모습에 넋을 잃고 바라본 것도 잠시, 진한 구름이 바람을 타고 몰려옵니다.

◇고진감래 느끼게 한 정상의 풍경 = 우리는 멋진 경치를 카메라에 몇 장 담고 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얼마 가지 않았는데 정상입니다.

아, 그사이 파리가 잠시 우리를 괴롭히더니 정상에선 어디로 도망을 갔는지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서인지 정상의 경치는 그동안의 괴로움을 말끔히 씻어 줍니다.

사방 빙 둘러 멋진 풍경이 펼쳐집니다. 남편은 이러한 것을 '고진감래'라고 한답니다. '고생 끝에 즐거움이 온다'는 뜻이랍니다. 비도 만나고 모기에게 물리기도 하고 파리를 쫓느라 오르막 내내 고생을 했는데 이런 멋진 장면을 만나니 그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남편이 배낭에서 막걸리를 꺼냈습니다. 얼음이 든 병에 넣어 주거니 받거니 하며 마셨는데 그렇게 꿀맛일 수 없습니다. 남편이 지리산 꼭대기에서 막걸리를 마신 추억을 아직도 기억한다고 했는데 나도 자굴산 정상에서 마신 막걸리 추억을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7시간 만에 내조마을 출발지점으로 돌아왔습니다. 집에 전화를 걸어보니 아이가 놀다가 울다가 이제 잠이 들었다고 합니다. 앞으로 계속 등산하러 다녀야 할지 고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후렐마(창원시 북면)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1.18 22:22 휴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는 글씨가 왜 이리도 잘게 쓰는지요?
    너무 잘아서 읽어볼 수가 없어서 아쉽네요.
    글쓴이는 시력이 좋은 모양입니다.
    60을 바라보는 나이인지라 시력이 좋지 않습니다.
    글자 크기에 신경을 써주시면 고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