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169
Today14
Yesterday83
Statistics Graph

광복을 즈음한 시기는 문화예술 분야의 격동기였다. 아니 정치, 사회, 생활 모든 것이 격변하고 있던 시기였다. 이 시점에 이광래가 주도한 '민예'의 활동 역시 격변기 상황을 대변했을 터이다. 한하균 선생의 글에서 놀란 것은 친일 극단이었던 '조선연극문화협회'가 광복과 함께 '조선연극동맹'이란 이름으로 옷을 갈아입고 즉각적으로 공산주의 선전계몽대로 돌변한 사실인데... 친일단체였던 이 극단을 '친일청산'에 더 강력하게 대처했던 북한이 묵인했다는 게 쉬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다. 여튼.




연극의 예술성(순수성)과 대중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고 몸부림하던 이광래는 일제의 가교한 문화정책 때문에 신극의 주류를 이루고 있던 '극연'과 '중앙무대'가 해체되자 상업극의 독무대가 된 극단에서 1940년 황금좌에 가담하게 된다.


이 황금좌는 1933년 12월에 창단된 극단으로 멀리는 남북 만주로, 가까이는 전국(물론 북한지역 포함) 각지로 이른바 지방 공연을 주로 한 극단이었다. 이 극단의 문예부와 연출부 책임자가 이광래였고, 월초 정진업이 이 극단의 중견배우로 활약하고 있었다.


굳이 서울을 피하고 지방으로 순회하는 까닭은 지나치게 친일적인 레퍼토리를 피하기 위해서였다고 온재 선생은 필자에게 말한 바 있다. 그만큼 조선총독부 경무과(지금의 경찰청 정보과)의 직접적인 감시와 감독에서 조금이라도 더 벗어나고 싶은 심정에서 경성을 일부러 멀리한 것이라 했다. (당시에는 극장 안에 임석 경관석이 따로 마련되어 있을 정도로 감시가 심하였다.)


이 무렵에 공연된 작품은 일본인 마부네 유타카 원작 <태양의 아들>, 정비석 작 <청춘의 윤리> 등과 <칼맨> <춘희> <윌리엄 텔> <양산도령> <아버지 돌아오다> <아의 죽음>(정진업의 구술에 의함, 자신이 출연한 작품) 등 이광래 작·각색으로 된 레퍼토리였다.


1945년 8월 15일 정오. 일본 제국은 드디어 연합군(미영불 등 세계각국)에 항복을 선언하였다. 따라서 우리 민족이 그렇게도 소망하던 광복의 날, 해방의 날을 맞이한 것이다. 그런데 어제까지만 해도 일장기를 흔들면서 황군승전(일본군의 승리)을 소리높이 외치던 조선연극 문화협회(친일 연극단체)가 8월 17일 '조선연극동맹'이란 새옷을 갈아입고 해방된 지 불과 2~3일만에 공산주의 선전 계몽대로 둔갑하게 된다.


1945년 12월께에는 조선예술극장·서울예술극장·청포도(극단)·배우극장 극단 전선·혁명극장 등 무려 86개의 극단이 조선연극동맹 산하로 들어가 이른바 '모스크바회의'에서 결정된 한국의 신탁통치를 적극 지지하면서 혁명적 리얼리즘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날뛰고 있었다.


지금도 70대 노인들은 창동의 공락관(구 시민극장)에서 혁명극장이 공연한 바 있는 <세 동무>를 기억하고 있으리라 믿는다. 특히 황철의 명연기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으리라.


사실 황철은 해방 후 공산당의 주구가 되어버리긴 했지만, 연기만은 이화삼과 함께 오래도록 연극사에 남을 연기자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어쨌거나 온 나라가 좌익일생이 된 마당에 오직 하나, 그야말로 유일무이하게 민족의 정통성을 지키기 위하여 고군분투한 극단이 있었으니 그것이 바로 이광래가 이끌던 극단 '민족예술무대(민예)'다.


일본제국의 강압에 못이겨 친일연극을 어쩔 수 없이 해야만 했던, 그러나 조금이라도 민족적 양심이 있던 인사들은 물러나 스스로 자중하고 있던 그 무렵, 일기당천의 기개로 좌익 진영과 맞서 싸운 단체가 극단 '민예'였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