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2)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7)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N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3,793
Today42
Yesterday72
Statistics Graph

'내일을 위한 시간'

2015년 1월 1일 개봉.

감독은 장피에르 다르덴, 뤽 다르덴.

이야기 중심 인물 산드라 역에 마리옹 꼬띠아르.


티프리미엄 영화 갈무리.


선택의 문제는 대부분 갈등을 동반한다.


그 선택이 절박한 자신의 사정과 얽혀 있을 땐 더하다.


영화 '내일을 위한 시간'은 그 정점에서 '보통사람'들은 어떤 선택을 할 지를 다룬 영화다.


직원들에게 충분한 급여와 복지를 보장하지 못하는 공장에 다니는 이야기의 중심인물인 산드라는 해고의 위기에 처한다. 노동자가 16명인 공장에서 병가를 냈다가 복귀하려는데 16명으로 충분히 공장이 돌아가므로 동료들의 투표를 통해 산드라의 해고가 결정된다.


복직을 앞둔 산드라에겐 충격이 아닐 수 없다. 하루 아침에 그것도 동료들에 의해 회사에서 잘릴 판이 된 것이다. 동료들은 산드라의 해고로 보너스 1000유로를 받게 된 것이다. 되돌려서 얘기하자면 산드라의 동료들은 동료의 복직 대신 자신에게 돌아올 1000유로를 택한 것이다.


그런데 산드라는 동료이자 절친으로부터 투표의 결과는 공장 반장이 사람들에게 산드라가 복직하면 다른 사람이 그만둬야 한다며 압력을 넣었다는 사실을 듣게 된다. 사장을 찾아가 자신의 해고가 부당하단 것을 얘기하자 사장은 월요일 다시 투표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다.


산드라에게 복직의 희망이 생긴 것이다. 토요일과 일요일, 산드라는 동료들을 찾아다니며 자신의 복직을 위해 투표해달라고 부탁한다. 회사에 다닐 때 그토록 잘 지냈던 동료도 1000유로 앞에선 산드라를 외면하는 상황을 겪기도 한다.


반장의 압력에 못 이겨 산드라의 해고 찬성표를 던졌다가 내내 그것이 부담되어 괴로웠는데, 산드라가 이렇게 자신을 찾아와줘서 고맙다는 동료도 있다. 산드라는 그럴 때마다 희망를 느낀다. 


월요일, 동료들은 투표를 하고 산드라는 16명 중에서 8명만의 복직 찬성으로 회사 복직은 물거품이 되고 만다. 과반수 조건 때문이다. 짐을 싸서 집으로 돌아가려는 산드라를 사장이 부른다.


티프리미엄 영화 갈무리.


사장은 지난 금요일에 모두 산드라의 해고에 찬성했던 사람들이 월요일이 되자 어떻게 절반이나 마음을 바꾸게 되었는지에 놀란다. 그 수치의 의미를 간파한 사장은 직원들에게 보너스 1000유로도 주고 산드라의 복직도 해주겠다고 한다.


산드라에겐 그보다 좋은 결과는 없다. 그런데 조건이 있다. 2개월 후에 복직하란 것이다. 그때가 되면 계약직 직원의 계약기간 만기가 되는데 재계약을 하지 않으면 된다는 것이다. 산드라는 즉각 반발한다. 그건 자기 때문에 다른 사람을 해고하는 것과 같다면서. 사장의 논리는 단지 계약이 끝나는 것이고 다시 사람을 뽑지 않는 것이라는 설명을 하지만 산드라에겐 사장의 워딩 그대로 읽히지 않는 것이다.


마침 단 한 명있는 그 계약직이 자신의 복직에 찬성표를 던져준 젊은 동료였던 것이다. 그 동료는 산드라 복직에 찬성표를 던지면 반장에게 밉보여 재계약 때 불이익을 당할 수밖에 없는 상황임에도 용기있게 산드라를 선택해 준 것이다. 선한 사람인 산드라는 그 계약직을 위해 자신이 희생하는 쪽으로 선택한다.


'내일을 위한 시간'을 보면서 기저에 인간 관계의 의리를 읽었다. 그건 동료에 대한 사랑이기도 하다. 1000유로가 간절하기도 하지만 그것을 포기하고 동료의 억울한 해고를 더는 외면할 수 없는 선한 사람들이 있다는 얘기다. 퍼센트로 치면 50%. 딱 절반이다.


이 50%에 산드라는 절망했을까? 희망을 얻었을까? 산드라에게 절반은 비록 실직의 절망 나락에서 벗어나지는 못했지만, 그 수치의 의미는 희망이다. 


감독은 선택의 문제를 좀 쉽게 풀어갔다. 그게 좀 아쉬운 부분이기도 하다. 만약에 그 계약직 동료가 산드라의 복직에 반대표를 던진 사람이라면? 설득과정에서 이기적인 모습을 보이며 산드라에게 못되게 굴었던 사람이었다면... 산드라의 선택은 어땠을까?


그랬을 때도 역시 산드라의 선택이 자기희생이라면 관객의 감정은 어땠을까? 분노? 허탈? 아쉬움? 속상함? 반대로 이기적인 계약직 회사에 발붙이지 못하게 하고 자신이 복직하는 쪽으로 선택했다면, 이건 복수극 수준을 벗어나지 못한 영화로 추락했을 수도 있을 것이다. 만약의 이런 상황이라면 산드라가, 아니 감독이 취할 수 있는 최상의 시나리오는 무엇일까?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