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5,963
Today11
Yesterday84
Statistics Graph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숲에서 온 전화(초등 전/홍종의 글·심상정 그림) = 엄마에게서 전화가 걸려온다. 난다는 전화를 통한 지시와 감시로 자신의 부재를 만회하려는 엄마가 밉다. 잦은 참견과 잔소리, 그것으로 엄마는 자신의 의무를 다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걸까.

모든 게 싫고 무료하다고 느끼던 어느 날 숲에서 전화가 걸려온다. 아기뱀이란다. 비슷한 처지의 아기뱀과의 대화를 통해 난다는 새로운 진실을 깨닫고 소망적인 새 삶을 꿈꾼다. 어쩌면 어른이 읽어야 할 동화. 바우솔. 76쪽. 8000원.

◇숲에 가면(초등 전/김종상 글·권나라 그림) = 동시집. 시인은 우리 아이들이 자연을 닮았으면 하는 소망을 시집에 담았다고 한다. "나뭇잎이 살랑살랑/ 손짓하며 반깁니다. … 도깨비바늘이 우르르/ 옷깃에 매달립니다."('숲에 가면' 일부) 서로 어울려 하나로 살아가는 자연을 노래했다. 섬아이. 91쪽. 7500원.

◇바르게 벌고 값있게 써야지(초등 고/이지현 글·정승희 그림) = 유한양행 창업주 유일한에 대한 이야기다. 돈을 많이 번 기업인은 많아도 바르게 벌고 바르게 쓰는 기업인이 별로 없는 현실. 정직한 방법으로 기업을 운영하고 번 돈은 열심히 일한 직원들과 물건을 사준 사회에 혜택이 돌아가도록 한 모범 기업가이자 교육자였던 유일한의 전기를 통해 '참'을 배운다. 우리교육. 160쪽. 8500원.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