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4,781
Today36
Yesterday140
11-24 06:46

경상남도 진주시 이반성면 장안리 산 31. 조선 16대 임금 인조를 모신 '인조대왕각'이 있는 성전암 주소다.


이 성전암에는 광해군을 몰아내고 등극에 성공한 인조반정의 주인공 '능양군'의 이야기가 깃들어 있다.


인조가 백일기도를 했다는 성전암 대웅전은 안타깝게도 2010년 5월 어느 정신 나간 30대(당시 나이)에 의해 불타 없어지고 지금은 '무량수전'이란 이름으로 새로 지은 건물이 단청 없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화재 당시 목조여래좌상(문화재)은 스님에 의해 구출되었지만 문화재급 건물이라 여간 안타까운 일이 아니었다.


그나마 다행히 인조가 반정에 성공하고 즉위한 뒤 지었다는 '인조대왕각'은 대웅전에서 좀 위쪽으로 떨어져 있어 화마로부터 안전할 수 있었다.


인조대왕각이라는 편액이 건물 가운데 걸렸고 왼쪽엔 산신각 편액이 걸렸다. 안에 들어가면 가운데 인조대왕신위가 모셔져 있고 오른쪽에 산신탱화, 왼쪽에 용왕탱화가 걸려있다. 


인조가 능양군이던 시절 광해군에게 쫒겨 이곳에 왔었다. 광해군 7년, 1615년 수안군수 신경희가 반란을 꾀하면서 능양군의 동생인 당시 17세 능창군을 추대했다는 이유로 유배 보낸 뒤 사약을 내려 죽인 사건이 있었다. 이른바 신경희의 옥사 사건인데, 이를 계기로 능양군의 아버지가 홧병으로 죽고 능양군은 복수의 칼날을 갈기 시작한 것이다.


그러다가 광해군 15년, 1623년 김류와 이괄, 이귀, 최명길 등을 중심으로 한 서인들이 능양군과 뭉쳐 반정을 일으킨 게 인조반정이다. 능양군이 반정을 일으키기 직전에 백일기도를 올린 곳이 이곳 성전암인 것이다.


종교시설인 사찰이 부처와 보살, 미륵, 나한 등 불교 존자와 함께 국왕의 신위를 모시는 것이 이치에 맞나 싶은 생각이 들긴 하지만 그런 인연을 보전했기에 성전암이 그만한 명성을 얻을 수 있었겠다 싶기도 하다.


그런데, 사실 인조가 반정을 일으켜 왕권을 쥐었지만 광해군을 몰아낸 명분이 약했고 그러다 보니 국정보다는 반대세력에 대한 견제에 더 신경을 썼다. 정치가 잘될 턱이 없었다. 불안한 정국이 계속되면서 인조반정의 공신 이괄이 역적으로 모함받게 되자 반란을 일으켰고, 정세를 제대로 파악 못하고 배금정책을 유지하다가 정묘호란, 병자호란이 일어나게 된다.


게다가 병자호란으로 청나라에 볼모로 잡혀갔던 소현세자가 돌아오자 청나라를 좋게 여긴다는 이유로 독살해버린다. 그런 역사적 사실이 있는 인물이가 아무리 산신과 용왕을 함께 모신 전각 안에 신위가 모셔져 있다해도 고개 숙여 절할 마음은 생기지 않았다.


어느 네티즌 말마따나 이 전각에 이왕이면 '용왕각' 편액 하나 더 붙인다면 이가 하나 빠진 듯한 느낌은 메워지리라 생각한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