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69)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57)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20)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4)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1)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6)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1,014,831
Today11
Yesterday56
11-30 10:54
336x280(권장), 300x250(권장), 250x250, 200x200 크기의 광고 코드만 넣을 수 있습니다.

과연 직업에는 귀천이 없는 걸까요. 나는 어렸을 때부터 '모든 직업은 숭고하다' '귀한 직업 따로 있고 천한 직업 따로 있느냐' 하는 말을 귀에 못이 박이도록 들어온 터라 아직도 막연히 '모든 노동은 저 나름대로 의미가 있으며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물론 학생인 우리 아이들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나는 아이들에게 내 생각을 이야기하지만 이 말을 덧붙입니다. "어떤 직업이든 귀천은 없지만 우리나라에 사는 많은 사람은 직업에 귀천이 있다고 생각한다."

13%가 넘는 최저임금 노동자

얼마 전에 노동자 대표와 사용자 대표, 그리고 공익위원들로 구성된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우리나라 최저임금을 시간당 4000원으로 결정했습니다. 하루 8시간 일하면 3만 2000원이 되고 주5일 사업장에서 한 달 동안 일하면 83만 6000원을 법니다. 내년부터 적용되긴 하지만 조금이라도 임금이 오른다니 좋아할 노동자도 없진 않겠죠.

그런데 이 때문에 오히려 곤욕을 치를 노동자도 있을 겁니다. 지난번 최저임금 인상으로 직장을 잃어야 했던 아파트 경비 업무 노동자들처럼 말입니다. 사용자는 될 수 있으면 싼값에 노동력을 이용하려고 하고 노동자는 조금이라도 품삯을 더 받으려 하는 것이 인지상정이겠죠.

문제는 그 돈을 받고 생활이 가능하냐는 것이라고 봅니다. 최저임금의 기준은 여기에서 출발해야 할 것입니다. 이번에 타결된 최저임금은 지난해 기준으로 보면 6.1% 올랐습니다. 2000년 들어 최저 인상폭입니다. 사용자 측이 동결을 내세운 데 비하면 큰 소득이라고 볼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측은 한 시간에 얼마의 돈을 가져가는지 알 수는 없지만 3770원에서 4000원으로 올리는 것에도 그렇게 난색을 드러냈다니 사업이 많이 어려워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참 희한한 일입니다. 한 달에 80만 원도 못 받아 아이들 사교육은 물론이고 반찬도 제대로 챙겨 먹기 쉽지 않은 사람이 있는 반면 같은 계열의 직장에 있으면서도 백만 원이 넘는 아이 사교육에 골프까지 치러 다니는 사람이 있으니 정말 사업이 어려워 그런 건지 아리송할 때가 잦습니다.

이번 최저임금 인상으로 전체 노동자의 13.1%가 혜택을 받게 되었다고 홍보합니다. 역으로 노동자 13%가 최저임금에 시달리고 있었다는 방증입니다. 최저임금 노동자가 월 80만 원을 받는다고 합시다. 이 월급의 3배인 240만 원 정도 받는 사람은 우리나라에서 얼마나 될까요.

최고임금 상한제라도 도입해야

4배인 320만 원 받는 사람은. 5배인 400만 원 받는 사람은…. 월 1000만 원을 받는 사람도 우리나라에 수두룩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월 1000만 원 받는 사람은 얼마나 잘났기에 그렇게 많이 받고 월 80만 원도 못 받는 사람은 얼마나 못났기에 그것밖에 받지 못하는 걸까요. 정말 고액 임금을 받는 사람은 그만큼 일을 많이 해서 그렇고 저액 임금 노동자는 그만큼 일을 안 해서 조금밖에 받지 못하는 걸까요.

나는 한마디로 우리나라 임금구조가 잘못되었기 때문에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직장엔 군대처럼 계급이 있고 그 계급에 따라 임금의 차이가 너무 많이 나기 때문입니다. 또 직업별로도 격차가 너무 심합니다. 이 현상은 바로 직업에, 노동에 귀천이 있다는 것을 이야기합니다. 정부에서, 기득권층에서 교과서를 통해, 언론을 통해 '직업엔 귀천이 없다'고 떠들어봤자 실상이 그렇지 않은 걸 어찌합니까.

차라리 이러이러한 직업은 귀한 것이니 돈 많은 사람이 택하고 또 저러저러한 직업은 천한 것이니 돈 없고 무식한 무지렁이나 가서 일하라고 하는 것이 솔직하지 않겠습니까.

우리나라에서 농사를 자녀에게 물려주는 농부는 극히 드뭅니다. 아무리 일을 해도 돈을 벌기는커녕 가난을 대물림할 수밖에 없는 직업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동네 가게를 자녀에게 물려주는 부모도 없습니다. 무시당하고 구질구질하게 살 게 뻔하기 때문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자녀가 직장을 선택하는 데에도 공장 노동자가 되길 바라는 부모는 아마 별로 없을 겁니다.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일이더라도 그 일이 힘들고 대접받지 못하는 직장이라면 자녀가 먼저 피하려 합니다.

그렇게 양극화가 우려된다면 최고임금 상한제라도 도입해 더는 심화하지 않게 막아야겠다는 의지를 왜 보이지 않는지 의문입니다. 국회의원부터 세비 올릴 생각 말고 최저임금 더 올릴 생각을 해야 나라가 바로 설 것입니다. 직업에 귀천이 없다는 걸 누가 보여줄 수 있을까요.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 | 댓글 3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