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19)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23)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22,331
Today3
Yesterday76
Statistics Graph




부산 동래구 메가마트 동래점 뒤편에 이승만 초대 대통령의 얼굴이 담긴 옛 500원짜리 지폐를 형상화한 벤치가 조성돼 있다. 청동으로 만든 이 조형물은 길 가운데 있으며 바닥에도 조형물이 조성돼있어 사람들이 지나가면서 구경도 하고 밟기도 한다는 것이다.


동래구는 고도심 재창조 사업으로 5000만 원을 들여 지난달에 청동 돈다발 벤치 6개를 설치했는데, 이곳이 1951년 한국조폐공사가 창립된 곳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조형물의 소재가 된 것은 우리나라 현대식 최초의 화폐인데 당시 대통령이었던 이승만 얼굴을 인쇄한 것이다.


부산일보는 25일 ‘대통령 얼굴 깔고 앉는 벤치, 글쎄요?’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부산일보는 기사에서 윤모 씨의 말을 빌려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 얼굴을 아무렇지 않게 밟고 지나가거나 엉덩이로 깔고 앉는 게 썩 좋아 보이진 않는다.”란 말을 인용해 문제제기를 했다.


그런데 JTBC 보도에선 이런 반응에 대한 반론이 있어 눈에 띈다.


김옥경 부산 동래구청 도시재생담당의 말이다. “1만 원짜리 지폐도 음식점 가면 방석으로 많이 깔지 않습니까? 깔고 앉으면서 세종대왕을 모독한다는 생각은 안 하잖아요.”


이승만을 깔고 앉는다는 문제 제기는 일부 시민의 편협된 사고에서 비롯된 것 아닐까 싶다. 이에 대한 반론을 제대로 보도하지 않은 부산일보의 태도 역시 편협해 보인다.


/JTBC홈페이지 갈무리


다음 뉴스. JTBC가 보도한 일본 혼혈 미인 대표에 자격이 있느니 없느니 하는 일본 내의 논란을 다룬 기사다.


2015년 미스 유니버스 일본 대표 선발전에서 1위를 차지한 20살 미야모토 아라아나 이야기다.


이 뉴스를 접한 순간 일본의 다문화 인식이 많이 좋아졌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일본은 국민 98%가 순혈이라고 한다. 그만큼 국제결혼이 없다는 얘기로 보인다. 그 통계가 믿기진 않지만 어쨌든 이런 나라에서 아프리카 아버지와 일본 어머니 사이에서 난 딸이 미인 대표에 선발되었으니 관심이 쏠리지 않을 수 없겠다.


이런 혼혈인이 미인대회에 대표로 선발되자 사람들은 98% 순혈 국가인 일본의 대표로서 자격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단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런 반응을 보였는지 모르지만 이런 인식은 갈등유발 원인이 되기에 옳지 않다.


과거 일본이라는 나라가 행한 인종 차별을 생각하면 그리 놀라운 일은 아니지만.


JTBC는 제프 킹스턴 템플대학교 아시아 연구소 교수의 말을 인용해 “일본이 변화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 세계에 알리는 아주 긍정적인 메시지”라고 소개했다.


우리나라 역시 이런 혼혈(사실 따지고 보면 형제끼리 결혼하지 않고서야 혼혈이 아닌 자녀는 없지만)인이 사회 중추적 역할을 하거나 우리 속의 한 구성원으로 아무런 거리낌 없이 받아들여지는 그런 사회가 빨리 정착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