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4,893
Today21
Yesterday127
11-25 07:04

경남도청 옆에 있는 경남도립미술관. 이번엔 지원이와 수진이도 데리고 왔다. 미술 볼 줄 모르긴 하겠지만 이렇게 몇 번 데리고 다니다 보면 자연히 알게 되겠지.



이번 미술관의 주제는 컬러오브라틴. 특히 중남미 미술이 많이 소개되었다. 강렬한 색감이 인상적이다. 그리고 그 속에 충분히 메시지가 있음을 알아차릴 수 있겠다.



도슨트의 해설 시간이 아니라도 그렇게 많지는 않지만 제법 사람들이 있다. 지금까지 둘째 머스마와 함께 갔던 어느때보다 많다.



쿠바 작품. 캔에 문을 달았다. 문이라는 것이 경계 사이를 드나드는 것이니 캔 속에 들어가서 뭐하자는 것인지? 내가 술꾼이라 술캔으로 보이는데 뭐 야자수도 있고... 들어가면 취하고 취하니 파라다이스? ㅋㅋ 이런 상상 재밌다.



양복 입은 치들이 제법 많이 보였다. 어디 전문가들인가? 그런데 이 그림... 난 도저히 작품으로 인정 못하겠다. 스타르스키 브린스라는 화가가 그린 것인데 왼쪽 건 '정원의 다른 짐승', 오른쪽 건 '움직일 수 없는 천막'이다. 의미야 알겠는데 좀 예쁘게 그리면 안될까...



지원이가 피곤한 표정이다. 오늘 미술관 투어에서 세번째 미술관이다 보니 많이 지쳤을 것이다. 그래도 다컸는지 투정은 하지 않는다. 조금만 참아라.



경남도립미술관의 2층 오르는 골마루는 특이하다. 여러 사람이 앞서나갔는데... 그 실루엣이 작품이다. 일부러 이걸 염두에 두고 건축하였을 것이다. 때론 다른 미술작품보다 이게 더 멋진 예술품이란 생각이 들기도 한다.



체 게바라의 모습이 담긴 작품이다. 그런데 작가는 제목을 '무제'라고 했다. 뭔가 있을 것 같은데.... 그냥 짜증이 났다. 해석을 시도하다가 짬뽕이 되어 머리에 쥐가 내릴 것 같았기 때문이다. 옆에는 마릴린 먼로로 보이는 얼굴이 유사한 포맷으로 걸려 있었다. 대체 뭐야?



제목이 '큐비즘시대의 세 가지 법칙'이다. 전혀 입체적이지 않은 걸로 보아 큐비즘 작품은 아닌 것 같고... 세 가지 법칙? 침팬지가 여성의 뒷모습, 옆모습, 앞모습을 보는 게 그 세 가지 법칙이란 건가?



아이티스러운 그림이다. 찾아보니 아이티 맞군. 그쪽 나라 말로 아이티는 산이 많은 땅이란 뜻이란다. 이런 걸 나이브 미술이라고 한단다. 상식이니 기억해 놓아야겠다.



승환이 열심히 미술을 감상하긴 하는데... 미술 이론이 좀 더 갖춰지면 작품의 진면목을 제대로 파악할 실력이 갖춰질까?



윤병석 화백에 대해 설명해 놓은 짧은 글.



미술관 안에서 떠들기에 나가 놀아라고 했더니 이넘들 넘 좋아한다.



윤병석 화백 캐리커처 인형이다. 쩝.


만남. 대체 뭐가 뭘 만난다는 것인지. 마지막에서야 포기했다. 그림을 해석하던 시도를. 그래서 머리가 많이 아팠는데... 그냥 그러려니 하고 보니 씻은 듯이 나았다. 그냥 지나가며 '화려하구나' 속으로 한마디면 미술감상 끝나는 것을.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