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018
Today4
Yesterday62
Statistics Graph

원래 몽골 본토에선 나담축제기간에 어떤 경기를 가장 많이 보는지 갑자기 궁금해졌다. 그런데 그건 조금 후 아내가 축제 뒷정리를 마치고 집에 돌아오면 물어보련다. 나담엔 빅이벤트 세 가지 경기를 한다. 하나는 씨름이요, 또 하나는 활쏘기, 마지막 하나는 말달리기이다. 씨름은 남자들이 하는 경기고 활쏘기는 남녀가 함께 하며, 말달리기는 주로 어린이들이 한다. 몽골사람들은 어린이가 말을 몰지만 우승의 영광은 말고삐를 잡은 어린이에게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말과 말조련사에게 더 크게 돌아간다.

 

어쨌든 외국이라는 한계 때문에 말달리기와 활쏘기는 축제에 넣지 몬했다. 남녀 경기로는 활쏘기 대신 팔씨름으로 대체했고 아이들에겐 경기를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려고 음료수와 과자 등 선물을 준비했다.

 

나담의 하이라이트. 씨름이 곧 시작된다. 몽골교민회 톨가도 이 씨름에 집중했다. 우승자에 대한 선물도 가장 값비싼 게 간다. 지난해엔 상금을 줬다. 상금은 공금을 다루는 이주민센터 성격 상 이체를 해야 하므로 이번엔 참가선수들이 합의하여 돈 대신 선물을기로 했다. 우승 선물은 코끼리상이다.

 

 

몽골씨름, 부흐 선수단 입장.

 

선수단 대표는 기를 들고 양옆에 행사진행 여성들은 노란색과 하얀색의 하닥을 들고 입장한다. 작년에는 이런 절차가 없었는데 올핸 신경 좀 썼구나.

 

선수단 대표가 몽골 국기를 게양대에 꽂고 팔을 벌려 잠시 춤을 춘다. 이 춤, 처음보는 사람은 어색할 지 몰라도 곧 익숙해진다.

 

경기가 시작되면 첫 토너먼트에 나서는 선수들이 나와서 또 덩실덩실 춤을 춘다. 씨름선수야 무용단이야?

 

씨름을 하고서 이긴 선수가 국기 앞으로 걸어가더니 또 덩실덩실 춤을 춘다. 이 춤은 몽골에서 전설의 새, 우리식으로 풀이하면 봉황이다. 한 번 날개를 펄럭이면 천리를 날아간다는 새, 몽골에선 항가리드라고 한다. 그 새의 위용을 나타내기 위한 춤으로 승자의 몫이다.

 

몽골 씨름은 한국의 것과 유사한 부분이 참 많다. 허리춤을 잡고 겨루는 자세도 그렇고 상대를 넘어뜨리면 이기는 경기 규칙도 상당히 닮았다.

 

몽골씨름 부흐는 한 번에 두사람만 나와서 하지 않는다. 체급이 따로 있는 것도 아니다. 참가신청을 한 사람을 무작위로 추첨하여 대진표를 짠다. 출전선수가 많으므로 여러선수가 경기장에 함께 나와 경기를 치르는 것은 이색적이다.

 

 

씨름에서 이긴 사람은 경기장에 마련된 음식을 심판으로부터 선물받는다. 그러면 그는 객석으로 가면서 응원해준 관객에게 나눠준다. 아내도 받고서 카메라 들고 있는 내게 자랑한다.

 

보면 볼수록 씨름과 닮았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받다리 걸기 기술도 들어가고... 그런데... 가만히 보면 유도 기술도 이러지 않나...

 

들배지기?

 

몽골씨름은 사진처럼 엉덩방아를 찍거나 무릎, 팔꿈치 등이 땅에 닿으면 진다. 그러나 손이 땅에 닿는다고 해서 패하는 것은 아니다.

 

오후 들면서 구름도 좀 많아지고 시원해지려나 했는데... 오산이다. 다시 햇살이 쨍쨍해지면서 오히려 선수들이 몸으로 비를 뿌린다.

 

이렇게 손이 땅에 닿는다고 해서 지는 것은 아니다. 흠... 빠떼루 자세 비스무리한데... 어떤이는 몽골씨름은 레슬링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배차시간을 맞추려고 쉬고있는 마을버스가 길가에 서 있어서 가만히 보니 기사가 재미있다는 듯 십여분을 큰대자로 서서 바라보고 있었다.

 

경기가 진행되는 동안 몽골 친구들은 끼리끼리 모여 그늘진 잔디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기도 하고 경기를 관람하기도 했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