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9)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22)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3)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3)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9,919
Today4
Yesterday40
Statistics Graph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몸엔 아무런 안전장치를 하지 않았다. 그냥 맨몸으로 아파트 3층이 넘는 높이의 철골 구조 위에서 용접을 하고 있다. 이 용접공은 전혀 무서움이 없는 것일까. 아니면 시공업체가 안전장치 하지 않는 것을 당연히 여겨서일까. 보는 사람이 아찔하다. 저 바닥에 떨어지면... 이 공사장 바닥은 얼마 전 시멘트를 깐 데다 그 위에 잔 자갈을 뿌렸다. 흠, 제법 아플텐데...

 다행히 해가 져서 이 용접공의 일은 끝났고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아마도 앞으로 이런 작업이 있다면 이 용접공은 언제나 그렇듯 아무런 안전장치 없이 높은 곳에 올라가 열심히 아크용접 불꽃을 피울 것이다.

 아크용접이라. 고등학교 때 이 용접을 해봤다. 산소통에서 나오는 가스에 불을 붙여 쇠를 접붙이는 산소용접과는 차원이 다르다. 이 아크용접은 불꽃이 엄청 밝다. 눈이 따가울 정도다. 아무리 용접마스크를 쓰도 평상시와 같은 시력을 유지시켜주지 못한다. 1분 정도만 용접하다가 고개를 돌리면 보이는 것이 하나도 없다. 그런데 이 높은 곳에서라니...

 장소를 옮긴다고 일어서서 뒤로 물러서는 모습을 보았다. 더듬더듬하면서 아주 조심스러웠지만 사고는 아차하는 순간이고 일어난 다음엔 아무리 후회해도 소용없다.

 사람들은 아주 무감각하다. 조심하는 것이 쫀쫀한 일인양 무시하기 일쑤다. 나 역시 마찬가지이다. 귀찮다고 안전벨트 하지 않았다가 딱지를 떼이고서야 돈이 아까운 줄 알았으니까. 그래, '유비무환'.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