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1,244
Today0
Yesterday100
10-24 23:09

조중동 국정원 여직원 여론조작 의혹 사건 후보간 공방 물타기 보도

경향 한겨레 한국은 경찰 부실 수사와 발표 시기 의혹제기에 초점


예전만큼 신문의 영향력이 별로 크지는 않지만 보수신문의 '박근혜 구하기' 안간힘은 대선 막판에 와서 더욱 도드라져 보인다. 

 

최근 선관위로부터 사무실 급습을 당해 여론조작 들통이 난 국정원 직원의 활동이 오히려 보수 언론에 의해 억울한(?) 사람으로 비치는 황당무계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박근혜-문재인 간 3차 토론에서도 거론된 바와 같이 박근혜 후보는 아직 수사중인 사안에 대해 공개적으로 수사개입을 했다. 정확한 워딩은 기억나지 않지만 국정원 여직원을, 연약한 여성을 감금하고 가족도 못 만나게 하는 것은 인권유린 아니냐는 말로 경찰의 수사방향을 설정하는 듯한 인상을 보였다.

 

국정원 여직원이 연약한 여성에 대입하는 것도 우스운 꼴이지만 불법현장에서 증거를 인멸하려고 자기 스스로 안에서 문을 잠근 것을 오히려 감금이라고 표현하는 것도 기함을 할 발언이다. 적반하장이란 표현이 여기에 딱 들어맞지 않을까.

 

수사 결과는 며칠도 안돼 발표됐다. 별 문제될 게 없다는 것이다. 국가공무원인 국정원 직원이 40개가 넘는 아이디를 이용해서 뭘 했을까? 그런데 경찰은 "국정원 직원 김씨가 제출한 데스크톱과 노트북을 분석했지만 문재인.박근혜 후보 관련 댓글을 단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발표하고 수사를 마무리했다.

 

이러한 경찰의 발표는 오히려 졸속.부실 논란에 휩싸였고 또 발표 배경에 대해서도 말바꾸기를 하는 바람에 의심의 눈초리를 받고 있다. 사건을 맡은 수서경찰서는 16일 밤 11시쯤 "서울경찰청에서 지침이 내려와 결정했다"고 하고선 다음날 오전에는 수서경찰서장은 "내가 건의했다"고 브리핑을 했다.

 

서울경찰서장인 김용판 청장이 누구인가? 대구 출신이며 영남대를 나왔고 지난 5월 청장 부임 당시 박근혜가 밀었다는 소문이 파다했던 인물이다. 대선 막판에 박근혜 후보의 아킬레스건이 되고도 남을 '국정원 여직원의 여론조작 사건'이 박근혜 후보를 비롯해 새누리당, 경찰, 국정원,보수언론에 의해 '아무일도 아닌 일'로 치부되어 넘어갈 사안이 되고 있다.

 

각설하고, 보수언론들은 이번 국정원 여직원 여론조작 의혹 사건에 대해 어떻게 보도했는지 짚어본다.

 

1등 신문이라고 자처하는 조선일보, 박 "경찰 못 믿는다는 민주당, 나꼼수만 믿나", 문 "새누리, 불법·편법으로 정권 연장하려 해"라는 제목으로 국정원 여직원 사건에 대한 공방으로 몰아갔다.

 

다음 중앙일보, 'NLL·국정원…네거티브에 빠진 대선'이란 큰 제목 아래에 문 "경찰 제대로 수사 안 해" 박 "인권 침해 사과도 없어"란 작은 제목으로 서로 공방하는 모양새로 보도했다.

 

동아일보 역시 공방으로 보도했다. 박 "민주, 인권유린 사과 안하나" 문 "새누리, 대세 기우니까 공작". 세 보수 신문이 입을 맞춘 모양 비슷한 형태다.

 

과연 범죄사건일 수밖에 없는 국정원 여직원의 여론조작 의혹 사건이 '공방'으로 몰아갈 사안인가? 이는 우리나라 보수언론의 체제 유지를 위한 안간힘으로밖에 해석되지 않는 부분이다.

 

이들 재벌 언론들에 비해서 진보 성향을 띤 종합일간지들의 제목은 확실히 다르다. 

 

경향신문, "국정원 직원 ID 40개 스마트폰 수사 안했다"... 경찰, 기습발표 배경 잦은 말 바꾸기.. 졸속.부실 논란

 

한겨레, "40개 넘는 아이디 찾아낸 경찰 실명여부. 포털 활동은 확안 안해"... '국정원 댓글 수사' 부실투성이

 

한국일보, "경찰 '국정원 여직원' 수사 졸속 논란"... 포털 서버 확인 않고 바드디스크만 조사... 댓글 100% 확인 불가능


박근혜 대통령은 따놓은 당상이라던 떵떵거림과 달리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선 이미 문재인 후보가 박근혜 후보를 앞섰다는 얘기도 횡행하고 있는 상황이고 보면, 새누리당 쪽에서 똥줄이 타들어가기도 하겠다.

 

결국 노무현-NLL 이야기가 국정원으로부터 나오면서 막판 본격적인 네거티브 전략이 박근혜 측으로부터 나오기 시작했다. 네거티브를 않겠다던 박 후보 쪽에서도 다급하니 안 할 수 없나보다. 그러면서 정작 녹취록 자료는 대선 후에나 공개하겠단다. 결국 '아니면 말고' 식의 네거티브일 수밖에 없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