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68)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56)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20)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4)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1)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6)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85,346
Today5
Yesterday137
12-06 04:49
고등학교 입학한 뒤로 서인이의 귀가시각이 급 늦어졌다. 오늘 역시 11시를 넘겨 마을 앞 정류장에서 내렸다.

마산에 살 땐 중학생이어서 늦게 집에 들어온다는 것에 대해 별 생각이 없었다. 대개 오후 5시, 늦어도 6시에는 집에 들어왔으니까.

그런데 고등학교 올라가고선 밤 11시 넘기기가 일쑤다. 야자를 해서 그렇단다. 게다가 요즘엔 연극부에 들어 야자 마치고 또 연극 기초연습을 하느라 더 늦어졌단다.

못하게 할 걸 괜히 허락했나 싶기도 하다.

그 덕(?)에 나도 밤바람을 자주 쐬게 됐다. 촌에 별일이야 있겠냐마는 아무래도 걱정이 되는 것은 아빠라는 존재의 본성인가보다.

또 그 덕(?)에 집으로 나란히 걸어오면서 대화도 많이 하게 됐다.

많이 힘들다면서...

짜슥, 성격에 쉬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서 더 걱정이다.

오늘 같이 밤바람이 차가운 날 외투도 안 입고 나갔던 모양이다. 입고 있던 외투를 벗어 어깨에 덮어주니 그나마 보기에 덜 추워보인다.

저렇게 집에 와서 씻고... 딸아이라 그런지 그냥 자면 될 것을 화장을 하느라 또 한참을 시간 보낸다. 컴퓨터를 켜서 이것저것 하는 것 같고. 12시 넘어서 슬쩍 방에 가보면 책도 이리 저리 어질러져 있다. 방만 봐도 내가 정신이 없다.

"자라. 빨리!"

대답만 예 할뿐 여전히 뭔가를 하고 있다. 한 번 더 호통을 치듯하면 그제야 컴퓨터를 끄고 책을 덮는다. 잠을 자게 하는 확실한 방법은 내가 불을 꺼 주는 수밖에 없다.

어쩌다, 내가 방에 들어와 잠이 살풋 들려고 하던 찰나에 부엌으로 가는 서인이의 발자국소리(나는 서인이 발자국 소리를 티라노사우루스에 비교한다)가 들린다.

"짜슥. 아직 안 자나?"

"자요!"

속으로 중얼거린다. 이놈은 쿵쾅거리도 돌아다니면서 자나... 내가 잠에 떨어지고 새벽 6시 알람에 깨면 서인이는 벌써 일어나 있는 때가 많다. 반 정도는 내가 깨워주지만. 오늘 아침엔 내가 못일어나자 지가 아침해먹고 동생 밥도 차려주고 학교로 갔다.

학교에서 잠을 잘 수는 없을 텐데...

아이 건강을 해칠까 걱정이다.

이번 주엔 쉬는 토요일이니 삼겹살이나 좀 사다가 실컷 먹여야 할 것 같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3.24 08:42 Favicon of http://chamstory.tistory.com/ cham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 3 학부모는 똑 같은 수험생입니다.
    고생 많습니다.
    이놈의 입시제 언제 바뀌려나?
    가정경제 파탄내고 이산가족 만들고... 부모 온갖 고생시키는....

  2. 2011.03.24 09:37 신고 Favicon of https://dino999.idomin.com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 말입니다.
    야간 강제학습만 없어도 연극연습 조금 하고 일찍 들어와 잠도 좀 더 잘 수 있을 텐데...
    입시제도에 얽매인 아이들,,, '수감자'나 다름 없어요. ㅠㅠ
    수험생이나 수감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