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69)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57)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20)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4)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1)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6)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1,011,482
Today0
Yesterday85
10-05 23:13
몽골의 어린이날은 6월 1일입니다. 정확히 하자면 엄마와 어린이를 함께 기념하는 날이죠. 몽골 사이트를 거닐다가 어린이날의 풍경이 담긴 사진을 퍼왔습니다.


몽골의 '엄마 어린이날'은 우리처럼 공휴일입니다. 1년에 휴일이라 해야 차강사르(음력 1월 1일), 여성의날(3월 8일), 어린이날(6월 1일), 나담(7월 10~13일), 칭기스한 탄생일(8월 15일), 몽골개국일(10월 26일), 신질(새해, 12월 31일과 신년 1월 1일)로 열하루쯤 됩니다. 참, 5월 1일 메이데이, 국제노동절은 지금 휴일이 아니랍니다. 예전에는 이날도 휴일이었는데, 아깝네요.


몽골의 어린이날에는 사람들이 국회의사당 주변에 많이 몰려듭니다. 사진의 이곳은 수흐바타르광장 뒤편입니다. 이곳이 가장 많이 모입니다. 이외에 팅기스 극장, 트워칭길데흐 후렐렝(스타디움, 종합운동장) 등에도 사람들이 많이 갑니다.


작년까진 항오르('큰산'이란 뜻, 보고트항 오르)에 어린이공원이 있었는데 어떤 부자가 사들여 무슨 공사를 한다고 합니다. 아내의 말로는 외국사람이 사서 개발한다는 말도 들었고 새로 어린이공원을 짓는다는 말도 들었다고 합니다.


수흐바타르 광장 뒤편, 즉 몽골국회의사당 뒤편엔 도로에도 사람들이 마음대로 다니고 있군요. 인라인스케이트를 타는 사람도 있고요.


이곳은 이흐델구르 앞이군요. 이흐델구르는 몽골에서 가장 큰 백화점입니다.


이곳은 국회의사당 뒤편 길건너쪽입니다. 옆에 울란바타르호텔이 보입니다. 예전에는 몽골에서 가장 큰 호텔로 명성을 날렸는데 지금은 이보다 큰 호텔이 많이 생겼죠. 이 분수대도 생긴지 얼마 되지 않아 아내는 아직 가보질 못했다는군요.


한복을 입은 아이가 사진에 찍혔군요. 눈에 확 띕니다.



이곳이 앞에서 말한 지금은 사라진 어린이유원지입니다. 지금으로부터 한 15년 전쯤됩니다. 아내의 옛사진 중에 이런 자료가 있군요.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