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4)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3)N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518
Today4
Yesterday79
Statistics Graph
우리 가족은 몽골음식이 먹고 싶을 때엔 마산 합성동에 있는 몽골음식점으로 갑니다.
몽골음식점 이름은 '마이크로'입니다. 몽골과 마이크로. 두 단어 사이엔 어떠한 친분관계가 있는 것 같지는 않은데 그 식당의 간판엔 어울리지 않게 '마이크로'라는 이름이 붙어있습니다.

몽골음식을 하는 곳은 마산에서 이곳이 유일합니다. 가까운 창원에는 팔룡동에 칭기스칸 레스토랑이라고 몽골음식을 하는 곳이 있습니다.

마산의 몽골식당은 식사만 하는 곳이 아니라 생맥주와 몽골에서 수입한 술도 팔고 있습니다. 몽골술은 대부분 보드카인데 좀 독한 술을 즐기는 사람들에겐 호응을 얻는가 봅니다. 식당주인(몽골인인데 아내의 친구입니다)의 말에 의하면 몽골에서 일하러 온 남자들이 많이 찾는답니다. 향수병을 극복하기 위해서겠죠.

우리 가족은 엊그제 체왕(각종 야채와 삶은 칼국수를 물기 빼고 섞은 음식)과 보즈(몽골 만두)를 시켜먹었습니다. 엄마가 몽골사람이어서 그런지 아이들은 몽골음식을 잘 먹습니다. 제 어머니도 몽골음식을 좋아하십니다. 70년 가까이 한국음식에만 길들여져 잘 맞지 않으실텐데 의외로 잘 드십니다. 어머니께서 특히 좋아하시는 몽골음식은 호쇼르(납작하게 튀긴 큰 만두)입니다. 불행히 이날 호쇼르는 시간상 준비가 안돼 먹지 못했습니다. 호쇼르는 만드는데 오래 걸립니다.

이 식당에는 노래방도 있습니다. 한 시간에 만원이란 건 어딜 가나 비슷한데, 주인 기분에 따라 시간이야 얼마든지 더 넣어주는 인심이 매력(?)이 있습니다.

몽골식당 마이크로의 내부 모습입니다.

이것이 몽골만두 보즈입니다. 몽골사람들이 고향을 떠나왔을 때 가장 많이 찾는 음식입니다. 1인분에 8개.

먹다가 앗 사진을 찍어야지 하여서 체왕의 양이 좀 줄었습니다. 이것보다 좀 많은 양이 1인분입니다.

대부분의 몽골사람들은 체왕을 포크로 먹습니다만 우리 식구들은 젓가락으로 먹습니다. 젖가락이 포크보다 더 사용하기 편리하기 때문입니다.

몽골음식과 국김치라? 먹어보니 희한하게도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음식을 다 먹고난 뒤에 배달된 아이스크림. 우리가족만이 무료로 혜택을 받은 특별 서비스 같은데... 다른 사람들에게도 돈 안받고 제공하는지 물어보진 않았습니다.

어머니와 아이들의 강력한 요구로(?) 노래방에 들어갔습니다. 낮부터 무슨 노래냐는 생각으로 처음엔 안 들어갔더랬는데.. 나중에 노래를 다 부르고 나니 밤 8시가 지났지 뭡니까.

우리 어머니, 연세 70 가까워지자 늦게야 사는 낙을 찾으신 것 같습니다. 전국 여행도 다니시고 맛집도 일부러 찾아다니십니다. 나는 몇 살 때부터 그게 가능할지 계산을 해봅니다. 흠흠, 계산 결과가 나오지 않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마산시 양덕1동 | 몽골식당 마이크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