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69)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57)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20)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4)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1)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6)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1,014,739
Today31
Yesterday60
11-28 15:47
336x280(권장), 300x250(권장), 250x250, 200x200 크기의 광고 코드만 넣을 수 있습니다.


설날 아침 큰집인 아파트 18층에서 차례를 지내고 고수레를 하였습니다. 알다시피 고수레는 고시래, 고씨네... 뭐 여러 말로 표현되기도 하는데 그런 만큼 어원이나 유래도 다양합니다. 어쨌거나 지금은 고수레를 표준어로 잡고 쓰니 그에 따라 고수레라고 합시다. 고수레는 야외에서 제를 지내거나 의식을 할 때, 혹은 음식을 먹을 때 음식의 일부를 떼어내어 귀신에게 주었던 일을 말합니다. 그것이 제사나 차례를 지낼 때 관습으로 굳어진 것 같습니다.

한 20년 전에는 큰집이 일반주택이어서 고수레를 하고나면 그 음식을 대문 앞에 놓았습니다. 의미야 동네 귀신들, 못먹고 떠돌아 다니는 귀신들 먹어라는 데 있지만 사실은 그 음식을 동네 개나 고양이가 배불리 먹었습니다. 그래서 설이나 추석은 집짐승에게도 풍요로운 명절이었던 거죠.

어찌보면 고수레는 짐승이나 야생동물들을 배려한 우리 조상들의 후덕한 인심이 아니었다 여깁니다. 그런 후덕한 인심이 관습이 되면서 아파트에서조차 이어지는데 사실 이젠 하지 않아도 될 관습이 '고수레'가 아닐까요. 아파트 계단에 개와 고양이가 다니는 것도 아니고. 귀신 먹어라고 내놓는다해서 진짜 귀신이 먹는 것도 아니고.

집집마다 차례를 지내는 양식이 다 다르다해서 가가례인데 고수레만큼은 차례 지내는 곳의 환경에 맞춰 방식을 달리 해보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큰어머이, 그거 다 음식쓰레기 되는 거 아임니꺼?"

'직사각형 속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 향수병에 걸리다  (0) 2009.03.22
봄을 알리는 신호, 매화 꽃눈  (0) 2009.02.13
마당에 눈이 내렸습니다  (0) 2009.01.14
출근길에 맞이한 새해 일출  (0) 2009.01.01
배추를 뽑으며  (0) 2008.11.25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