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4)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3)N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528
Today14
Yesterday79
Statistics Graph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서로의 마음을 나누는 이태와 민자. 이후에 헤어진다. 2.민자 간호에 고마워하는 이태. 3.부상당한 이태를 걱정하는 민자. 4.민자가 이태를 다시 만났을 때의 모습. 위에서부터 사진설명을 달았지만 시간 상 순서는 뒤섞여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전에 썼던 글 '18년 전 안성기 박상민 최진실의 모습은?'의 댓글에서 김주완 부장이 최진실이 어디 있느냐고 물으면서 (오프라인에선) '혹시 낚시 아니냐?'는 의심스러운(?) 눈빛을 건내기도 했습니다. 영화 포스터에 '최진실'이란 이름이 올라 베껴 쓴 것 뿐인데 이런 의혹(?)에 시달리다보니 증거를 찾기 위해 깨나 고생했습니다.

인터넷을 아무리 뒤져봐도 못 찾고 어제는 집으로 가는 길 '가리온 시네마'라는 비디오방에까지 테이프를 빌리러 갔더랬습니다. 그곳, 책은 많은데 비디오 테이프는 별로 없더군요. 아마 비디오 테이프가 있던 자리에 DVD와 만화, 무협지로 채워진 듯합니다. 참, 거기서도 없었습니다.

오늘 낮에 편안한 마음으로 각종 포털사이트를 검색하기도 하고... 하다가 발견했습니다. '한국영화 데이타베이스'라고... 왜 진작 이 생각을 못 했을까. 영화에 관련된 정보라면 이런 전문 누리집이 있을 거라는 거... 짐작이라도 할 만한데... 나이 사십 중반을 넘기면서 모든 '총기'는 안주삼아 다 마셔버린 듯 합니다.

어쨌거나 내가 쓴 글에서 받은 의혹을 풀 증거를 발견했으니 당근, 올려야죠. 그런데 그 사이트에 있는 자료가 캡처불가네요. 허 이런... 하는 수 없이 비장의 무기를 꺼냈습니다. 요즘 김주완 부장이 부쩍 탐내는 준 전문가용 일안렌즈 디지털 카메라, LCD모니터를 통해 찍었는데 사진 중에 파장이 드러나는 것은 ISO400을 놓은 것이고 조금 깔끔해보이는 것은 ISO200을 놓고 찍은 것입니다.

남부군에서 최진실은 이태(안성기)를 돌보는 간호장교 박민자 역으로 나옵니다.

남부군은 최진실의 영화 데뷔작이라고 합니다. 화면이 흐릿해 쉬 느끼지 못할 수 있습니다만 지금 TV에서 방영되고 있는 '내 생애 마지막 로맨스'의 최진실 모습과는 사뭇 다른, 애띤 모습은 확인 가능하군요.

2008/04/03 - [미디어 웜홀/옛날에 무슨 일이?] - 18년 전 안성기,박상민,최민수,최진실의 모습은?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4.08 15:06 Favicon of http://100in.tistory.com/ 김주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 고생하셨네요.
    저 때만 해도 최진실이 참 풋풋하네요.

  2. 2008.10.02 09:36 Favicon of http://blog.naver.com/uboopark 박찬종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비보를 접하고, 이곳까지 와보네요. 고등학교때 대한극장에서 남부군을 보고, 고 최진실 님의 잔상이 몇주동안 아른거렸는데, 결국 이렇게 마무리되고 말았군요. 위 사진 제 블로그에 담아가봅니다(삭제 요청시 내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