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8)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N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4,154
Today1
Yesterday109
Statistics Graph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에 중학생 큰 아이가 학교 가려다 머뭇거렸다. 이 모습을 본 어머니가 학교까지 차로 태워주란다. 버스타고 가다가 기껏 만든 비행기 못쓰게 되면 어떡하겠냐는 것이다.

요즘 워낙 휘발유 가격이 올라 얼마 전부터 아이는 버스를 타고 다니게 했는데 오늘만큼은 오랜 만이기도 하고 ‘경진대회에 출품할’ 비행기도 있으니 자가용으로 바래다 줄 이유는 충분한 셈이다.

학교 들어가는 골목 초입에 내려줬는데 다른 학생들의 손에 들려진 과학경진대회 출품작들이 눈에 띄었다. 수십 명이 걸어오고 있었는데 하나같이 비행기 아니면 물로켓이다.

보아하니 그 중에는 재활용품으로 만든 것은 하나도 없고 죄다 문방구에서 파는 5000원짜리 6000원짜리 제품들이다.

순간 ‘이런 걸 가지고 어떻게 과학 경진대회를 한다는 거지?’하는 의문이 생겼다. 비행기라면 멀리 날리기 시합을 하는 건가? 제품에 따라 성능이 다를 텐데 어떻게 시합을 하지?

아니면, 한 번 조립해보는 경험으로 만족하는 건가? 그렇다면 중학생 큰 애는 아마 다섯 번도 넘게 조립해봤는데…. 차라리 다른 게 좋을 듯하고….

창원 컨벤션센터 같은 곳에 과학 행사를 할 때 한 번씩 가보면 정말 해보고 싶은 것이 많다. 죄다 아이에게 만들기 시켜보고 싶은 것이다. 투명 플라스틱 통으로 스피커 만들기, 크기가 다른 두 주사기로 물의 압력 실험하기…. 물론 물로켓도 있다. 1.5리터 페트병으로 조립해 만드는 체험행사도 있다.

그런데 학교에서 하는 과학 경진대회가 시중에서 파는 글라이더나 물로켓으로 한정해 있으니 참 갑갑하다. 사실 아이들도 이젠 만든 것 또 만들기 지겹다. 학교에선, 혹은 교육청에선 이렇게 말할지 모른다. 만들기 내용이 다양한데 아이들이 비행기와 물로켓을 선택한다고. 그렇다면 이는 아이들이 별 관심이 없음을 방증하는 것이다. 하라고 하니 그냥 손쉬운 것 하나 사서 뚝딱 만들어 날리면 그만이라는 자세를 익히는 것으로 오히려 부정적이다.

권정호 교육감은 학교의 연례적인 행사를 타파한다고 했는데 이런 것엔 별 관심이 없는 걸까.

그리고 과학경진대회를 한답시고 학부모 지갑을 열게 할 생각하지 말고 재료를 학교에서 준비해 만들게 했으면 좋겠다.

재활용품 이용하면 예산도 크게 들지 않을 것이고 또 대량구입하면 예산도 훨씬 줄일 수 있으니 얼마나 효과적인가.

이런 말이 있다. 학교에서 이런 행사하면 문방구 좋은 일시키는 것이라고. 지금은 몰라도 예전엔 문방구에서 학교에다 돈까지 질러주고 했다.

아무튼, 학교에서 하는 이런 행사가 좀 다양해져야 한다. 그리고 돈이 안 드는 쪽으로 궁리하되 실제 아이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해야 한다. 만들어 본 것 또 만들게 하지 말고. 규격화된 제품, 저마다 똑 같은 것 가지고 습관대로 만드는 것 말고.

학교에서 각종 재료를 쏟아내 그 중에서 자신만의 창조품을 만들도록 상상력을 불러일으키게 신경을 써야 한다.

가만히 생각해보라. 우리 아이들, 초등학교 들어가기 전 얼마나 똑똑했는지를. 육면체의 블록으로 희한한 모습의 로봇을 만들고 다리를 만들고 성을 쌓던 모습. 장난감으로 새로운 놀이를 만들어내던 창의력.

우리 아이들은 고학력으로 올라갈수록 창의력을 억누르는 교육을 받고 있는 것 같다. 그러니 과학행사랍시고 한다는 게 고작 문방구에서 파는 조립품 하나 사서 날려보는 것으로 끝이지. 아이들이 만족할까. 아, 몇 년을 만들던 것 또 만들다보니 눈감고도 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자신감이 생기긴 하겠다. 우리 교육의 의도가 혹시 그것인가.

점점 우리 아이들이 저마다 정체성을 잃고 프로그램 입력한 대로 움직이는 로봇이 되어가는 것 같아 안타깝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