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4)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3)N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501
Today66
Yesterday120
Statistics Graph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등학교 3학년인 우리집 둘째 아이는 장래희망이 발명가랍니다. 장영실이나 에디슨처럼 세상에 없는 것을 만드는 게 소원이랍니다. 발명가가 되려면 공부도 잘해야 한다며 은근슬쩍 열심히 공부하도록 유도하지만 얼마 가지 못합니다. 수학책을 펴놓고 공부하는가 싶더니 어느새 나무젓가락을 가지고 로봇을 만들거나 고무줄 총을 만들고 있습니다. 나는 아이에게 하루종일 만들기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해주고 싶은데 솔직히 그러지 못합니다. 아이의 학교성적이 형편없기 때문입니다. 자식이 학교에서 공부 잘하길 바라는 것은 인지상정인가 봅니다. 제 하고 싶은 것을 하도록 해줘야지 하면서도 시험 성적이 좋지 않으면 자연히 속상해지는 것을 보면 말입니다.


 <하고싶은 공부해도 되는 세상>


 큰아이는 중학생인데 장래희망을 정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초등학교 때까지만 하더라도 유치원 선생님이 되고 싶다거나 동영상 만화를 그리는 애니메이터가 되고 싶다더니 지금은 그런 꿈조차 꿀 여유가 없다고 합니다. 큰아이는 학업성적이 좋지 않아 한동안 학원에 다녔는데 학교서나 학원에서나 하루종일 공부하는 것이 국·수·사·과 위줍니다. 이러니 공부하는 것이 즐거울 리 있겠습니까. 공부하는 시간밖엔 텔레비전 드라마를 봅니다. 한동안 넋을 놓고 보다가 옆에서 공부하란 얘기만 들리면 그냥 스트레스를 받는 모양입니다.


 아마도 아이들이 고등학교 들어가고 나면 그 마음고생이 더하리라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하고 싶었던 일, 되고 싶었던 꿈을 하나 둘 포기하면서 개성 없는 인간성을 지닌 채 사회로 배출되겠지요. 획일화된 능력을 요구하는 대학에 들어가고자 정해진 공부만 죽으라고 하고는 대학에 들어가자마자 전공학과와 상관없이 취업공부에 매달려 또 기나긴 시간을 소비하다시피 하면서 나이를 먹겠지요. 회사에서 원하는 능력을 갖추었거나 재수가 좋으면 월급을 좀 많이 주는 회사에 들어가 일을 할 테고 경쟁에서 밀려나면 또 몇 년간이고 취직시험 공부하느라 부모 속을 썩이겠지요.


 나는 정말 이런 사회구조가 싫은데 어찌할 수가 없습니다. 다른 부모들처럼 내 아이가 다른 아이와 경쟁해서 이기길 원하고 나중에 좁은 취업구멍을 통과하기 위해선 다른 경쟁자를 물리쳐주길 바랄 수밖에 없게 되었으니까요. 직업에 귀천이 없다고요? 요즘 누가 그 말을 믿겠습니까. 교육정책이 요구하는 공부를 잘한 아이는 흔히 '좋다'고 하는 대학에 들어갑니다. 그리고는 돈을 많이 주는 회사에 취직해 부러움을 삽니다. 반면 학교 다니면서 제 하고 싶은 것을 혼자 해온 아이들은 경쟁에서 밀려 결국 부모·친지·친구로부터 비난을 삽니다. 지금의 비정규직 사람들처럼 차별을 받으며 살 수도 있겠지요.


 가끔 언론을 통해 자녀가 아직 어린 초등학생 정도밖에 안 되는 데도 외국으로 떠나는 사람들을 봅니다. 하나같이 갑갑한 우리의 교육현실이 싫어서라고 합니다. 나도 그럴 수 있을 만큼 여유가 있다면 그러고 싶습니다. 어느 재벌 회장이 그랬습니까? 천재 한 명이 10만 명을 먹여 살린다고. 또 20%가 80%를 먹여 살린다는 말도 진리인 것처럼 돌고 돕니다. 그 말에 나라의 교육을 꾸리는 사람이 부화뇌동해 20%의 엘리트만을 배출하려고 정책을 펴는 것은 아닐까 여깁니다. 100%의 국민이 100%의 국민을 먹여 살리는 정책을 펴면 정말 안 되는 건지 묻고 싶습니다.


<교육감 직선제에 희망을 건다>


 대통령 선거와 함께 도교육감 선거도 보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번 교육감 선거는 처음으로 도민들이 직접 투표에 참가해 선출하는 첫 직선제여서 관심을 더합니다. 어떤 후보가 우리의 교육 현실을 바람직한 방향으로 이끌 사람인지 유심히 봅니다. 이들이 제시한 비전과 공약을 살펴보았습니다. 지금까지 두 분 다 어느 공약에 어느 정도의 예산을 들일 것인지 구체적으로 제시하지 않아 아쉬운 부분이 있습니다. 또 나름대로 정책을 펴놓으면서 의욕을 담았겠습니다만 도민을 상대로 공약을 내건 첫 사례여서인지 교육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어쩌면 아무리 교육자치라고 하지만 대한민국의 획일화된 전체 교육기조를 거역할 수 없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하지만 나는 이번 교육감 직선이 우리 교육에 작은 희망의 씨앗을 뿌리는 것이라고 봅니다. 직선제인 만큼 후보들은 좀 더 바람직한 교육풍토에 대해 고민하게 될 테고, 결국엔 아이들이 입시에 매달리지 않고 좋아하는 공부를 하면서도 얼마든지 성공할 수 있는 세상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2007.12.04 경남도민일보

eFbfB3tGshMJxTwoXCgVzCLiI13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4.01 17:37 신고 Favicon of https://dino999.idomin.com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cwu2pcXy108s4sFN6gVDeew7W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