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19)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23)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22,328
Today0
Yesterday76
Statistics Graph

(지역민이 낸 책)<아내에게 미안하다> (서정홍 지음)

 

서정홍 시인의 삶의 여정은 노동과 글로 이야기할 수도 있겠다. 시를 읽으면 노동으로 흐르는 땀 냄새가 진하게 풍긴다. 하기야 서 시인 자신이 초등학교 졸업하면서 노동을 시작했으니 오죽할까. 시집 뒤쪽 발문에서 송경동(희망버스 기획자) 시인은 김수영의 시 거대한 뿌리를 거론하며 김병욱이란 시인을 언급했다. “김병욱이란 시인은일본 대학에 다니면서 4년 동안을 제철회사에서 노동을 한 꼿꼿한 이였다고 하는데, 내가 아는 한 서정홍이란 시인김병욱이란 시인보다 훨씬 단단한 강자다라고.

 

그런 것 같다. 공장 노동자로 살다가 2005년부터는 합천 황매산 기슭에서 농부로 살면서도 그의 손에서 글이 떠난 적 없으니. “땀흘려 일하는 사람이 글을 써야 세상이 참되게 바뀐다는 그의 신념은 언제나 흔들리지 않고 꿋꿋하고 단단하니 강자일 수밖에 없겠다.

 

이번 시집 <아내에게 미안하다>20년 전에 발간했던 것을 고치고 빼고 덧붙여 새로 낸 것이다. 시인은 시집 앞쪽 시인의 말에서 고침판을 내면서 시 한 편 한 편 읽을 때마다 서른 즈음, 젊디젊은 날들이 떠올랐습니다라고 했다. ‘가난과 외로움, 아픔과 슬픔이 가득했을 58년 개띠 시인의 젊은 시절이 연상돼 가슴이 짠해진다.

 

아무리 잘나고 똑똑한 사람이라 해도 혼자 살 수는 없겠지요. 그러니 우리는 모두 누구 덕으로 사는 것입니다.” 그래서 아내에게 미안할 수도 있겠다. 잘해주고 싶지만 잘해주지 못하는 현실, 그 어쩔 수 없는 현실을 이해해주고 힘이 되어주는 존재가 시인에겐 아내가 아닐까 싶다.

 

시집의 첫 시가 아내 이름이다. “가난뱅이 사내 만나/ 일밖에 모르고 살아서/정겹게 이름 불러 주던 벗들/ 먹고사느라 바빠 다 잊어버리고 살아서/내가 아니면 아무도 불러 주지 않는/ 아내 이름은 경옥입니다”. 거꾸로 돌아가는 세상 속에서 화장품병, 참기름병 거꾸로 세워 살아가는 가난한 사랑 이야기는 애틋하다. 그래서 벌건 대낮에/ 여성회관 알뜰회관 교육회관으로/ 취미교실 다니는 여성을 보면/ 아내에게 미안했을 수도 있겠다. 시인이 노래하는 세상 사는 이야기를 들으며 내 생활을 반추한다. 나는 정말 참된 세상을 향해 제대로 걸어가고 있나 하고. 단비 펴냄. 160. 11000.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