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2)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7)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N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3,793
Today42
Yesterday72
Statistics Graph

보도자료를 받았다. 조만간 담당 기자가 기사는 쓰겠지만 공연소식 소문내고 싶어서 먼저 받은 자료 그대로 올려 소식을 알린다.

 

출연자나 스태프 대부분 아는 분들이라 반갑기도 하고. 멋지게 공연하고 만선, 아... 만석의 기쁨과 감동 있기를.

 

 

사단법인 한국예총 경상남도연합회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연극협회 경상남도지회가 주관하는 제20회 경남예술극단 정기공연 <평범한 사람들> (작 정으뜸, 연출 장종도)이 오는 1117일 진해문화센터와 1121일 진영한빛도서관에서 무대에 올린다.

 

경남예술극단은 ()한국예총 경상남도연합회 산하 민간예술단으로서 2001년 창단공연을 시작으로 매년 경남의 전문 연극인들의 역량이 결집된 우수한 작품을 제작하여 도내 시·군 지역을 순회 공연함으로서 각 시·군 지역의 연극 예술인의 창작 의욕을 고취하고 문화예술회관의 활성화를 도모하며, 경남 도민의 정서 함양과 삶의 질을 높이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20회 경남예술극단 연극 공연 <평범한 사람들>은 경남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연극인들이 창작하여 공연을 올려 의미가 남다르다. 극단 이루마 소속의 정으뜸이 글을 썼고 극단 미소 소속의 장종도가 연출하며 경남 젊은 연극인들과 경력이 화려한 중년 연극인들로 출연진이 구성된 공연이다.

 

<평범한 사람들>나만 아니면 된다?“라는 생각으로 시작된 작품이다. 요즘 sns를 통해 소통이 편해졌다 생각되지만 다른 사람 이야기를 듣기보다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자신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에 대해 sns나 관심을 가지는 요즘 사람들이 다른 사람이 처한 상황에는 관심을 가지지 않고 나만 아니면 상관없다라는 생각을 많이들 가지고 있다. 자신의 이득을 위해 남의 아픔을 외면하는 것이 평범한지, 주변에 관심을 가지고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람을 도와주고 응원하는 사람이 평범한지에 대해 유머러스하게 풀어낸 연극이다.

 

 

줄거리

 

택배물류센터.

지옥의 알바라 불리며 하루가 멀다 하고 그만두는 직원들이 많아 아르바이트생이나 불법외국인 노동자들로 인력을 충원하는 곳. 안전보다는 신속이 우선시되는 이곳에 재환과 지은이 단기 알바로 일을 오게 되고 안전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지은은 컨베이어 벨트에 머리카락이 끼어 큰 사고로 이어질 뻔 한 것을 정숙이 구해주고 이 장면이 친구 재환이 찍어 올린 유튜브 덕에 사람들의 관심을 받게 된다.

하루아침에 의인이라 불리며 사람들의 관심을 받게 된 정숙.

그녀의 유명세 덕에 그녀를 대하는 사람들의 태도가 달라지고 이윽고 회사에서도 그녀를 특별대우해 주며 그녀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게 된다.

그 모습에 같이 일하던 동료들은 불만과 요구조건을 정숙에게 말해 달라 부탁하고 회사는 이를 받아들이게 된다. 만족해 하는 직원들.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이기만 하던 소장과 매니저는 오히려 정숙의 유명세를 이용하고자 하는데…

 

관람연령은 중학생이상이며 티켓가격은 일반 20,000, 학생 10,000원이다

사전 전화 예약 시 균일가 5,000원으로 관람할 수 있고 단체 할인도 있다.

 

문의전화 : 055-264-5264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