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169
Today14
Yesterday83
Statistics Graph

지난 금요일과 토요일, 창원문성대에서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이 주최한 만화웹툰페스티벌이 열렸었다. 쉬는 날임에도 어찌된 판인지 이리저리 바쁜 일들이 연속으로 이어져 관람하지 못했다. 아쉬운 마음이다. 보도자료를 받았다. 지면에도 제대로 실리지 못하게 되었다. 기록 삼아 블로그에라도 소식을 전해 받은 대로 싣는다.

 

받은 사진을 보니 김풍 작가도 이날 참석했구나. 아들이 갈 수 있었으면 좋아했겠는데...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고 경남의 만화 웹툰 미래를 가늠해 볼수 있는 축제였다.

 

8일과 9일 창원문성대 융갤러리와 중앙공원에서 열린 2019 만화 웹툰 페스티벌이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8일 오후 3시 시작한 이번 축제는 50~60대부터 유치원 초.중고대학생 등 다양한 시민들이 행사장을 찾았다.

 

9일 토요일 아침 다소 쌀쌀한 날씨였는도 오전 11시부터 어린이들이 엄마, 아빠의 손을 잡고 행사장 체험코너에 줄을 섰다.

 

오후 2시 개막식에는 경남도의회 김지수 의장, 장종하 김경영 도의원, 창원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이해련위원장, 문성대 김성희 부총장 등 많은 관계자와 시민들이 참석해 행사개막을 축하했다.

 

경남문화예술진흥원 윤치원 원장은 만화 웹툰은 세대와 세대를 이어주는 훌륭한 매개체 역할을 하게 될 것이고 지금은 수도권에 비해 경남의 만화 웹툰이 뒤처져 있지만 앞으로는 많은 주목을 받는 날이 올 것이다.”고 말했다.

 

 

김지수 의장은 이렇게 많은 시민들이 만화 웹툰에 열기가 높은 줄은 몰랐다. 오늘 행사를 보면서 경남의 만화 웹툰 산업의 잠재력을 확인하는 기회가 됐고, 경남도의회도 적극적인 관심을 갖겠다.”며 축제에 참석한 청년작가들을 격려했다.

 

지역웹툰작가들과 내빈들이 종이비행기를 날리며 개막선언을 했고 우리지역을 원천스토리로 웹툰, 영화 등 지역문화콘텐츠를 대상으로 공모한 2019 경남스토리공모전 시상식이 열렸다. 대상은 김상은씨(작품명 일점홍)가 받았고, 최우수(신재아/ 조선장발장 1862년 진주), 우수(박혜정/ 살롱 드 충무), 장려상(윤재순,천하장사 / 맹동례, 조선외교사절단)순으로 진행됐다.

 

개막행사에 이어 <크로키키 브라더스>의 축하공연이 열띤 박수갈채 속에 이어졌고 3시부터는 부천국제만화축제 홍보대사를 지내고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김풍 작가의 토크콘서트와 포토타임 행사가 열렸다.

 

김풍 작가는 작품 하나를 꾸준하게 연재하는 하는 것이 가장 힘들고 10년이 지나도 촌스럽지 않아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늘 마음속에 자리 잡고 있다며 인기작가로서의 고충을 토로했다.

 

김 작가는 웹툰은 아직도 성장단계이며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산업이라며 2시간 가까이 이어진 시민들과의 토크쇼를 마무리했다.

 

초등학생 딸과 함께 행사장을 찾은 김혜진씨(창원시 반림동)조금 늦게 왔는데 손그림 캐리커쳐, 태블릿 캐리커쳐, 에코백 그림그리기 등 인기 코너에는 대기자가 많아 다 체험하지 못해 아쉬웠다.”며 내년에는 좀더 행사가 활성화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드로잉윌, 손그림과 태블릿 캐리커쳐,팝아트체험 등의 체험프로그램에는 대기인원이 줄을 이었고, 경품이벤트를 끝으로 성공적으로 마쳤다. 주최측은 이틀간 축제장을 찾은 인원을 3000여 명으로 추산했다.

 

사진제공 : 경남문화예술진흥원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