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97)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3)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1,536
Today58
Yesterday72
Statistics Graph



경상남도건강가정지원센터(센터장 홍성호)는 11일 웨딩그랜덤 뷔페에서 2018년 한해 동안 센터와 함께한 이용가족과 활동가, 사회복지기관 관계자 120여 명을 모시고 ‘우리들의 가족예찬-여덟 번째 이야기’를 진행했다.


올해로 8회를 맞이한 우리들의 가족예찬은 1부와 2부로 나누어 진행되었다. 1부 행복을 나누는 밤은 브라보 아듬 앙상블 오케스트라 공연으로 문을 열었으며, 감사기관(어린이재단경남지역본부, 창원시마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과 활동가(전문상담사, 배움지도사, 키움보듬이, 전문상담위원, 경남 가족愛서포터즈)시상, 그리고 한 해 동안 이용가족들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 상영으로 이루어졌다. 


2부 사랑을 나누는 밤은 라이브 댄스 The Crew의 신나는 무대로 시작했으며, 가족공연(행가래 자조모임, 오카리나 연주, 댄스, 리코더 연주 등), 가족레크리에이션, 행운권 추첨 등으로 진행되었다. 끝으로 홍성호 센터장의 인사로 2018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간을 보냈다.




행사에 참여한 가족들은 “아이들과 좋은 시간을 보낼 기회가 많이 없었는데 오늘 많이 웃고, 마음껏 즐길 수 있었다. 무엇보다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서 가족들과 또 하나의 추억을 쌓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처음으로 무대에 올라가니 많이 떨리고도 하고 설레기도 했다. 내년에도 가족예찬 행사에 또 참여하고 싶다” 등의 소감을 남겼다. 


이 행사를 총괄한 홍성호센터장은 “가족들과 함께 1년을 마무리하고 스스로가 주인공이 되어 무대에 서 봄으로써 개인역량은 물론 가족역량도 증진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가족들과 함께 따듯한 연말을 보내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이 행사는 센터를 이용하는 가족들이 연말을 함께 보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여 좋은 추억을 쌓아 가족관계를 증진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