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8)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07)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19)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0)
여기저기 다녀보니 (90)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05,746
Today20
Yesterday190
Statistics Graph

21일 경상남도교육연수원에서 있은 경남학생인권조례 공청회가 파행을 겪었다. 이 사태를 <경남도민일보> <경남신문> <경남일보>가 22일 자 신문 사설에서 다뤘다. 사설에 나타난 핵심 주장을 읽는다.



<경남도민일보> "절차는 밟았지만, 21일 공청회는 토론과 숙의의 장이 아니었다." "학생인권조례 지정 공청회 자리는 다른 누구보다도 학생들의 목소리에 어른들이 귀를 기울여가며 슬기롭게 의논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장이 되었어야만 했다." 공청회 무산을 아쉬워하는 내용을 주로 담았다.





<경남신문> "경남학생인권조례안에 대한 도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공청회가 불공정 논란에 휩싸이면서 난항을 겪었다." "사회적 약자인 학생들에 대한 인권보장을 둘러싼 갈등이 학교 담장을 넘어서 도내 전체로 확산되는 조짐이 심히 우려된다." "여전히 인권침해 사례가 줄지 않으면서 학생인권에 대한 불만이 높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조례 제정에서 갈등이 더 커질 수밖에 없는 요소들을 세밀히 재검토할 필요가 충분한 것이다."



<경남일보> "중요한 것은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해야 학생인권이 보호될 정도로 교육현장이 심각한 상태냐는 것이다." "지금 같이 찬반 논란이 심각한 현실에서 충분한 숙고 없이 제정된 학생인권조례는 자칫 논란이 커질 수 있다." "경남학생인권조례는 성급하게 제정해선 안 된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