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97)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3)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1,556
Today78
Yesterday72
Statistics Graph



오늘 언론사들 사설에 어떤 게 실렸나 훑어보다가 <중앙일보> '기업할 마음 생기게 해 달라는 재계의 하소연' 제목에서 눈길이 멈췄다. 멈춘 이유는 기업들이 기업할 마음 생기게 해달라는 데 그러면 반대급부로 노동할 마음은 안 생기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연결되는 판단은 역시 중앙일보는 노동자보다는 기업자 처지를 대변하는 언론이구나였다.


대체 기업하는 양반들이 뭐라고 했기에 중앙일보가 옹호하고 나선 것일까. 사설을 들여다 보니,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이 했던 말을 첫 문단에 끌어왔다.


"근로시간 단축 및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협력이익공유제 등으로 기업들의 투자 의욕마저 크게 꺾였다."


손 회장의 이 말을 딱 보는 순간, 그동안 한국의 기업자들이 노동자들을 참 많이도 부려먹었구나 하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기업자들 처지에서 보면, 근로시간 단축이나 최저임금 인상, 협력이익 공유 등은 그야말로 자기 꺼 뺏긴다고 여길 터이다. 그동안 뺏았다는 건 생각도 못하고 말이지. 그건 지금까지 기업 운영으로 번 돈이 누구 주머니에 들어갔는가를 보면 명약관화한 이야기다. 자본이 돈을 다 거머쥐는 구조가 너무 오랫동안 진행되어 일어난 현상이다.


중앙일보는 상법개정안이 오너의 전횡을 막는 긍정적 효과가 있다면서도 해지펀드의 경영권 위협에 과도하게 노출되는 부정적 영향을 무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뭐 어쩌라고? 오너 전횡을 막는 것보다 해지펀드 위협 받는 게 더 문제라는 얘기?


성윤모 산업부장관을 만난 중견기업연합회 회장단 얘기도 들려주면서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가 시급하다는 주장을 얹었다. 문 대통령이 경제사회노동위원회 판단을 기다리자 한 말에 시간없다며 투정하는 늬앙스도 풍긴다. "근로시간 단축은 한 달 뒤인 내년 본격 시행되는데 기업은 규제의 불확실성에 직면했다."


어떤 중견기업인이 한 말 "최근 상법 공정거래법 등의 규제법안들이 기업가 정신을 저해할 우려가 크다. 기업하고 싶은 마음이 생길 수 있도록 정부가 노력해달라"를 인용하면서 '오죽하면 이런 말까지 나올까'라고 감정을 실었다. 오죽하면, 내가 보기엔 오죽 안 해도 그런 말은 할 것 같고. 역지사지하면 노동자 역시 탄력근로제가 기업 입맛에 지나치게 맞춰졌다고 불만이 많으니 '오죽하면' 그런 불만을 총파업으로 표출할까 표현 못하겠냐는 거지.


뭐 나도 이런 사안을 보면서 기업자와 노동자를 대립관계로 설정한다만 언론들의 지나친 각 세우기는 경제발전은 차치하고라도 건강한 사회분위기 형성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더 근본적으로 가장 합리적인 분배가 어느 정도인지 '잘산다'는 유럽의 사례를 두고 노사정이 함께 고민 좀 해보길 권한다. 언론도. 편들기에만 치중하지 말고.


이런 소리 듣기 싫으면 사설 마지막 문장처럼 언론사 사장 등 간부들하고 기업 사장 회장들이 벌건 머리띠 두르고 청와대 앞에서 집회시위를 하시든가.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