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8)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N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4,165
Today12
Yesterday109
Statistics Graph

23일치 서울서 발행하는 신문들과 경남신문, 경남도민일보, 경남일보 이렇게 사진물 어떤 걸 썼는지, 제목은 어떻게 달았는지 살펴봤다. 어제 1면 편집자 사진제목 다는 걸 보면서 이런 사진물의 제목은 시인의 감성을 담으면 어떨까 싶었는데... 그런 욕심 때문에 어떤 제목을 붙여도 만족스럽지 못하니 말이다.


한국일보 '동백꽃 핀 부산에 눈'. ㅠ



한겨레 '봄의 문턱, 겨울의 시샘'. 봄의 문턱? 시샘으로 보는 건 넘 평범하다.



조선일보 '봄과 겨울의 반짝 데이트'. 좀 억지성 갖다붙이기 느낌이... 남자는 봄, 여자는 겨울?



아시아투데이 '3월의 설중매 봄.겨울 공존'. 봄과 겨울의 공존, 괜찮네. '3월의 설중매' 뺐더라면.



세계일보 '봄에 핀 눈꽃'. 이 제목도 상황을 잘 반영하긴 했는데... 제목이 좀 재미 없다.



서울신문 '봄꽃과 눈꽃 사이... 계절의 '밀당'. 이것도 괜찮네. 계절의 밀당. 밀당이 신선하다.



동아일보 '춘분 폭설... 대구엔 111년 만에 3월 하순 가장 많은 눈'. 제목을 드라이하게 뽑았군.



경향신문 '눈꽃 핀 춘분'. 이 제목 역시 상황을 잘 드러내긴 했으나 좀 재미가 없다.



경남일보 '함박눈이 만든 하양꽃터널'. 봄이라는 계절을 간과한 제목이다.



경남신문 '눈 덮인 봄'. 제목은 그런대로 간략하고 괜찮은데 낯설지는 않구. 사진과 제목이 잘 어울리지 않는다.




경남도민일보 '눈송이 고깔 쓴 설중매'. 눈송이 고깔? 잘 그렇게 연상이 안된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