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8)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N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4,161
Today8
Yesterday109
Statistics Graph



얼마 전 한국으로 교환 교사로 온 선생님 한 분으로부터 몽골 민화를 선물받았다.


옆지기가 통역을 맡아 인연을 맺으면서 집에 놀러 오게 되었는데, 빈손으로 오기 뭣하여 쓰일 데가 있을까봐 챙겨왔던 것 같다. 그런 준비성은 배워야겠다.


여튼 선물을 받고 바로 자세히 들여다 보진 못하고 이틀 지나서야 약간 여유를 내어 그림을 세세히 들여다봤다.


민화의 특징이 누가 그렸는 지 잘 드러나지 않는다는 점인데, 몽골 역시 마찬가지인가 보다. 낙관이나 서명이 전혀 없다.


한국에서 잘 사용하지 않는 재질의 종이인데, 직접 그린 것 같은 인쇄품질이다.


그림에서 우선 몇 가지 특이한 점은 구름이 산 너머에도 있고 설치되고 있는 게르 주변에도 있다는 점이다. 구름이 가까이 사람들 주변에 포진되어 있다는 것은 분명 뭔가를 뜻하는 바가 있을 것이다. 나중에 옆지기한테 물아봐야겠다.


나무는 잎이 파릇한데, 울창하지 않다. 사람들 옷을 입은 차림을 보아 겨울은 아닌 듯하다. 몽골 땅의 척박함을 방증하는 것일까.


말이나 낙타를 보면 아주 피곤해 보인다. 이쪽으로 이동한지 얼마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래서 한창 게르를 설치하고 있기도 하고 그 뒤에서 간이 텐트를 쳐서 음식준비를 하고 있기도 하다. 가족 단위로 이동하는 점에 비추어 9명이나 되는 대가족이다. 9명이면 게르 하나에 조금 벅차긴 하다.


이사를 오자마자 낫을 들고 땅을 개간하는 모습이 뒤에 보이는데, 그런 점을 비추어보면 땅이 척박하지는 않을 것 같다. 그렇다면 나뭇잎을 엉성하게 그려넣은 것은 몽골 민화의 표현상의 특징을 보여준다고 하겠다.


싸들고 온 짐의 양으로 보아 살림이 그리 넉넉지 않은 집안인가 보다. 새로 시작하는 살림이 상당히 곤궁할 것 같은데, 사람들의 표정은 밝다. 몽골 민족의 긍정적이고 진취적인 성향을 엿볼 수 있다.


뒷 배경에 배치된 산은 몽골의 산과 거리가 있는 모습이다. 대부분 언덕 형태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런 산세는 정말 시골에 가야 볼 수 있다. 알타이산맥 쪽이라든지... 정말 그런 험준한 곳에 터를 잡았다면 이들의 생활은 더더욱 곤궁할 텐데... 


몽골의 민화는 대부분 풍속화로 이루어져 있다. 그중에서도 주로 게르 주변으로 어떻게 살고 있는가를 보여주고 있다. 우리의 민화가 건강, 복, 출세 등 기복적인 성향을 보이는 것과 차이가 있다.


오늘은 대충 이정도로 썰을 풀고 몽골 민화에 관해 좀 더 배워봐야겠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