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2)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7)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N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3,758
Today7
Yesterday72
Statistics Graph

1986년. 복학하고서 처음 대학연극에 발을 들인 해다. 자연히 이런 저런 연극을 보기도 하고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나아가서는 희곡을 공부해야겠다는 생각에 국문과 안에 각 장르별 창작 그룹을 조직했었는데... 추동력이 모자라 얼마 하지 못하고 해산하고 말았다. 그게 지금도 두고두고 후회된다. 그러면서 나는 또 더 연극에 집중하게 되었던 것 같다. 어.... 괜한 썰을...


여튼 창원문화재단이 마련한 문화강좌 '화요명작예술감상회'를 통해 문종근 객석과무대 연출로부터 당시의 팸플릿 자료를 볼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고맙고 다행한 일인가. 언제 창원대 극예술연구회 동아리방에 들어가 30여년 전의 자료가 잘 보존되어 있는지 확인해봐야겠다. 내가 한 작품 자료들도 그대로 남아 있는지... 음... 설레는군.



경남대 18회 정기공연. <모닥불 아침이슬>. 객석과무대 배우로 활동하다 2004년 돌아가신 김태성 선배의 연출 작품이군. 캐스트 중에선 현 객무 상임연출 문종근 감독과 이태환... 어.. 아는 사람이 이정도밖에 없네... 복학하기 전이어서 그런가 보다.



극단마산의 제3회 공연작 <시즈위밴지는 죽었다>. 현태영 연출. 마산 합성동 시외버스 주차장 옆 보람의 집에서 공연됐다고. '보람의 집'? 없어진 지 15년이 다 된 터라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그 위치가 아마도 지금의 마산의원이 있는 그 건물 아닐까 싶다. 90년대 중반 쯤에 음악 공연을 보러 딱 한 번 간 기억이 난다. 1986년도에 그곳에서 연극을 했다니 놀랍다.



공연을 축하한 극단을 보니 당시 마산에 터를 잡은 극단의 면면을 알 수 있다. 불씨촌(강경윤), 무대(이지훈), 사랑방(송판호), 어릿광대(박낙원). 의외로 거창 극단 입체가 함께 축하를 했다는 것이 이채롭다. 공연축하 광고를 고 추송웅 배우의 명복을 비는 내용으로 편집을 했다는 것도 특이하다. 명복을 빌면서 공연을 축하한다는 것이 어찌 좀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도 들고. 모노드라마 <빨간 피터의 고백> 배우 추송웅은 TV드라마 <달동네>에서 똑순이 아버지로 나와 큰 인기를 얻었더랬다.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 다림질하면서 손과 고개를 교차시켜 "쉭! 쉭!"하던 모습. 그 추송웅 선생이 내 고등학교 선배였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서 또 얼마나 관심갖고 연기를 보게되었던지...





극단 불씨촌의 25회 공연. 알베르트 카뮈의 <오해>. 1986년 7월이면 가을 공연 앞두고 내가 한창 연극 연습을 하던 시기구만. 스태프나 등장인물에 아는 얼굴이 많다. 캐스트 중에 김소정 현 상상창꼬 상임연출, 기획 김미화, 연출 맡은 우정진은 이야기만 들었지 얼굴은 한 번도 본 기억이 없구... 86년도 우정진은 몰라도 김경화 김소정은 창원대 학생있었는데... 불씨촌 공연을 했었구나.






경남대 극회 20회 정기공연. 11월 28일. 완월강당. 이 공연은 내가 봤다. 창원대 극회 학생들이 단체로 가서 본 작품이다. 당시 보면서 학생극치고는 정말 투자를 많이 한 무대라고 생각했다. 물론 작품의 수준도 당시 내가 출연했던 <문밖에서>와는 비교할 수도 없을 정도였다. 게다가 그 많은 등장인물을 소화할 정도의 동아리 학생이 있다는 게 부럽기도 했고... 보고나서 우린 언제 저런 작품 하나 올려보나 그런 생각을 했으니.









창원대 극회의 11회 정기공연 <문밖에서>. 전대명 연출이라고 기록되어 있는데... 연출자는 전영도다. 왜 다른 이름을 썼는지 지금 기억을 더듬어봐도 이유를 모르겠다. 뭔 이유가 있었겠지. 내가 맡은 연대장 역은 대사가 그리 많지 않다. 리허설 때 러닝타임 2시간 남짓. 그 시간 동안 내 대사는 총 11마디. 그런데... 첫 무대라 얼마나 떨었던지... 몇 안 되는 그 대사마저 까먹어버리고 온갖 사투리로 애드립을 쳐댔으니... 아, 지금 생각해도 낯이 후끈거린다.


문종근 연출의 강의에서 이 팸플릿을 소개하면서 괜히 나를 언급하는 바람에 수강생들의 시선이 죄다 내쪽으로.. 흐.. 게다가 문 감독이 박수까지 유도를... 어찌 낯을 들고 다니라구! ^^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