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8)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N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4,152
Today108
Yesterday90
Statistics Graph

마산 극단 객석과무대 <락시터>

61일 오후 730, 2일 오후 37시 창동예술소극장



나이? 그래, 나이는 그저 숫자에 불과할 뿐이지. 지금 이 순간을 신나게 즐기는 거야. 그래서 제목도 시터인가 보다. 낚시터를 배경으로 한 소극장 무대 뮤지컬 <락시터>는 인생사 희노애락을 압축해 담은 하룻밤의 이야기다.


이 작품은 극작가 이근삼이 1988년에 쓴 <낚시터 전쟁>을 모티브로 2009년 위성신에 의해 재창작된 소극장 뮤지컬이다. 낚시터에서 우연히 만난 두 남자, 정년퇴직한 60대 오범하와 무거운 삶의 무게에 짓눌린 30대 가제복이 세대갈등을 일으키며 극은 재미있게 진행된다.


오범하는 은퇴 후 식당을 운영하며 근근이 살아가는 사람이지만 성격은 의외로 오지랖넓고 쾌활한 구석이 있다. 반면 가제복은 치매에 걸린 어머니를 모시고 살면서 좋은 가장에 좋은 아빠가 되고 싶기도 하고, 또한 사회에서도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안간힘을 다하는 그런 캐릭터다.


이 두 사람이 낚시터에서 처음 만나면서 극은 시작한다. 서로 모르는 두 사람이 낚시터에 나란히 앉았다. 사실 그 자체만으로도 무슨 이야기가 나올지 제4의 벽을 통해 들여다보는 관객의 입장에선 호기심이 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남의 일에 참견하기 좋아하는 60대 오범하, 간질거리는 입을 닫고 있을 위인이 아니다. 이런저런 질문들이 오범하의 입에서 가제복의 귀로 들어가지만 가제복은 귀찮기만 할 뿐이다.


일상을 피해 찾은 도피처(?)인 낚시터이지만 휴식을 방해하는 사람들은 한둘이 아니다. 자릿세 받으러 오는 사람, 커피 배달하는 아가씨, 데이트를 하러 온 남녀, MT온 대학생. 그런 가운데 가제복은 오범하와 자연스레 말을 섞게 되고 은근히 관심의 대상이 된다.


하지만 아들 같은 30대와 아버지 같은 60대 사이에 공감을 이루기란 쉽지 않다. 세대 차이는 세대간 갈등을 일으키게 되고 두 사람은 서서히 상대에 대해 짜증을 느낀다. 가제복은 오범하를 상대하기조차 싫다. 그러다 깜빡 졸았다.




가제복이 깨어보니 옆에 있던 오범하가 자리에 없다. 낚시 도구는 그대로다. 어디로 사라진 걸까. 주변을 둘러봐도 기척이 없다. 갑자기 불안한 생각에 휩싸인다. 설마. 오범하의 가방을 뒤져보던 가제목은 놀라 주춤한다. 가방 속에 자살용 밧줄이 들어 있다. 오범하 때문에 속이 썩은 가제복이지만 죽음을 앞두고 자신에게 마지막 대화를 나누려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걱정이 된다.


주변을 아무리 찾아봐도 흔적조차 찾을 수 없어 두려운 마음까지 든 가제복 뒤로 어슬렁거리며 다가오는 뭔가가 있다. 바로 오범하다. 안도의 한숨을 길게 내쉬는 가제복. 두 사람은 그렇게 아침을 맞는다.

극단 객석과무대의 이 작품은 ‘2018년 우수예술단체 찾아가는 문화활동공연으로 마련됐다. 객석과무대의 112회 공연이다. 관극은 감동후불제다. 공연을 보고나서 내고싶은 만큼의 금액을 내면 된다.


연출 : 문종근

출연 : 윤희철, 박상훈, 오화라, 윤단우, 김혜리.

문의 : 055-222-0207, 010-9239-4357.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