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8)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N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4,161
Today8
Yesterday109
Statistics Graph

김해 극단 이루마 <황소 지붕 위로 올리기>

5월 18일 오후 7시 30분, 19일 오후 4시 진영한빛도서관 공연장




부부란 어떤 관계의 존재일까. 싸울 땐 세상에 없는 적이다가 좋을 땐 세상에 없는 한몸이다. 요즘 세상에 부부싸움, 여차하면 남남이라 ‘칼로 물 베기’라는 표현이 고리타분하다마는 어쨌든 우여곡절을 겪으면서도 무사히 모든 파도를 헤쳐나온 부부들한테야 여전히 부부싸움은 물이든 불이든 베려고 칼춤을 춘 것과 진배없을 추억거리임에는 틀림없다.




그런 부부사이를 코믹하게 그려준 작품이 김광탁 작 <황소 지붕 위로 올리기>다. 솔직히 제목부터가 불가능한 상황을 묘사했다. 그래서 호기심이 더 발동되는 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아쉽게도 작품 속에는 황소를 지붕 위로 올리는 일은 발생하지 않는다. 아니, 황소도 아예 등장하지 않는다. 다만 황소고집의 두 부부만이 등장할 뿐이다.


그래서 서로 말해봤자 쇠귀에 경 읽기라면서 시시때때로 티격태격한다. 그렇게 사이좋게 분위기를 만들어나가다가도 정말 별 것 아닌 한마디에 토라지고 등을 돌려 두 번 다시 안 볼 것처럼 으르렁거리는 게, 이렇게 사는 게 사는 건가 싶기도 하다.


작품 속 에피소드 하나를 들춰보자면, 부부는 하루가 멀다 하고 벌어지는 부부싸움 때문에 불편해진 관계를 개선시켜보자며 함께 여행을 떠나자고 합의한다. 남자는 불국사를 선택한다. 나름 어렸을 적 사연이 있는 여행지다. 그 사연을 알 리 없는 아내는 바로 반대다. 왜냐하면, 고향이 경주인 데다 고향을 떠나 멀리서 학교 선생님을 하면서 수학여행을 갈 때마다 경주불국사였기 때문이다. 갈등을 풀자고 시작한 일이 어찌 된 건지 풀려고 하기도 전에 더 엉켜버리는 상황이라니.


이 작품은 5월 18일 오후 7시 30분과 19일 오후 4시 두 차례 김해 극단 이루마에 의해 진영한빛도서관공연장 무대에 오른다. 공연이 끝나고 이틀 후인 5월 21일은 부부의 날이다. 작품이 공연되는 시기가 묘하다. 부부에게 즐거운 선물이 되겠다.


연출 이삼우, 출연 이정유 정주연 최호정. 극단 이루마의 이번 공연은 ‘2018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의 하나로 이루어졌으며 무료 혹은 감동후불제다. 취학아동 이상이면 관람이 가능하다. 예약 문의 : 055-322-9004.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