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8)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07)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19)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0)
여기저기 다녀보니 (90)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05,743
Today17
Yesterday190
Statistics Graph

2018년 2월 6일. 전국 일간지 1면 메인 기사는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이 집행유예로 풀려났다는 뉴스다. 거의 1년 만에 구치소에서 나왔는데, 재판부에선 전형적 정경유착을 찾을 수 없고, 강요에 의한 피해자란 삼성측의 주장을 받아들였다. 다만 승마 관련 사안만 뇌물로 인정해 징역 2년 6월 집유 4년을 때린 것이다. 시민단체선 재벌 봐주기 판결이라며 반발했다. 구치소를 당당하게 걸어나오는 이재용의 모습, 무엇을 보여주려 한 것일까...




이 기사와 함께 눈에 확 들어오는 또 다른 뉴스가 있다. 바로 검찰이 이명박을 국정원 특활비 상납지시 주범으로 지목한 건이다. 경향신문엔 이재용 기사 하단에 제법 굵은 글씨로 4단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관련기사는 6면 머리로 향후 수사사항을 정리해 보도했다.


국민일보도 이재용 기사 옆에 2단으로 세워서 관련 기사를 내보냈다. MB측의 발언도 함께. "전형적인 짜맞추기"라고 한 말. 관련 기사는 10면에 실었다. 집사 김백준이 돈 수수부터 사용까지 구체적으로 진술했다는 내용이다. 


동아일보, 이재용 기사와 함께 1면을 장식한 기사는 '초등학교서 보기드문 남자 교사'와 '문대통령 개헌 국회 압박' 기사로 구성됐다. 이명박 기사는 안내도 없다.


서울신문은 이재용 옆에 1단으로 길게 세워서 보도했다. 관련기사는 9면에 MB 뇌물 주범 기소 배경을 다뤘다. 세계일보도 2단으로 오른쪽 하단에 실었다. 역시 관련 기사를 10면에 제법 크게 다뤘다. 뇌물수수 개요를 그래픽으로 담기도 하고 또 다른 기사로 MB겨냥한 다른 혐의를 다뤘다. 


아시아투데이. 이재용 기자를 머리로 싣고 관련기사를 2, 3, 14면에 풀었으면서도 MB기사는 1면에 전혀 언급이 없다. 포커스로 펜스-김영남 만날까 하는 기사와 지난해 경상수지 784억 달러로 20년째 흑자행진한다는 기사, 북 예술단이 만경봉호로 온다는 소식, 중국 낙후지역에 애플이 데이터센터 짓는다는 소식으로 구성됐다. 다만 11면에 3단짜리 기사로 김백준 "MB가 특활비 수수 지시"란 제목으로 짧게 다루긴 했다.


조선일보 역시 검찰의 MB 주범 지목 기사가 1면에 보이지 않는다. 이재용, 문대통령 개헌, 만경봉호, 역사교과서 등으로 구성했다. 12면에 다루긴 했는데 머리 기사가 아니고 2단짜리로 담백하게 다뤘다. 눈에 띄는 다른 기사들에 파묻혀 잘 보이지도 않는다. 대단한 편집 기술이다.


중앙일보. 이재용 석방 기사 엄청 크게 다뤘다. 법원 "정경유착 없었다" 이재용 석방이라 쓰고 그 아래 이재용이 도무도 당당하게 걸어나오는 모습을 똭! 박아놨다. MB기사는 인덱스로 소개했다. 만경봉호, 한미금리역전 안내 다음으로. 12면에 보니 '법원제출 공소장 내용 보니'라는 문패를 달아 다뤘고 MB측의 이야기를 4분의 1 분량으로 상당량 실었다. 사실관계 벗어났고, 절차, 법논리가 상식을 벗어났고, 확인 없이 MB를 주범으로 몰았고, MB는 국정원 특활비 시스템 몰랐고, 문재인이 평창 개막식에 오라고 신신당부해놓고 망신주느냐 등등.


한겨레는 이재용을 1면 머리기사로 통편집을 했다. 문대통령의 개헌은 2단, MB기사는 3단으로 처리했다. 관련 기사는 3면에 채웠다. 검찰 '주범' 적시한 이유와 남은 과제. 검찰 소환 불가피한 MB 다스, 댓글 수가도 남았다는 것.


한국일보는 이재용을 머리 기사로 크게 쓰고 이명박은 제호 아래에 1단 기사로 다뤘다. 인물사진까지 넣어서. 그리고 관련 기사를 6면 전면에 다뤘다. 헤더 제목은 "MB가 특활비 수수 주범"이고 검찰이 MB 구속 안하면 형평성 어긋나고 그래서 올림픽 후에 소환할 거란 내용을 큰 제목으로 실었다. 수사상황을 그래픽으로 담았고. 등돌린 측근 진술이 결정타란 기사에 MB측이 모욕주기 짜맞추기 수사란 반발 기사도 따로 떼어내 다뤘다.


동아, 조선, 아시아투데이, 중앙일보. 아직은 MB와의 우정(?)을 간직하고 있나 보다. 신문사 성향이 그런 걸 뭐라 따지고 싶지는 않다만 1등 신문입네 하며 한국 언론의 뭔가 되는 듯이 거들먹거리는 짓은 안했으면 좋겠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